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43

이경주

추천 수 0 댓글 5
Extra Form
장르 시.수필
이메일 Kjl544@naver.com
사진-이경주.jpg                                                   
* 함남 함흥 출신

 * 고대 수학

 * 6.25참전

 * .고 교편

 * 조선문학에 시로 등단

시집 "그루터기에 핀 솜다리" "돌꽃" 그루터기 동인집" 등이 있음.








*************************************************************************************************************************************
 


The Pomegranate !!!!! by puri_.




석 류


찐한 윤기

진록 타원형 잎에

햇빛 찢어 굴리고

오뉴월은

두터운 꽃 받침에

대엿 잎 순정을 붉히더니

쨍쨍쨍...

칠팔월 찰 염천에

빨갛게 피 멍들어도

찢어진 입 속 하나 가득

톡톡톡...

알알이 터지는 우유 빛 진주 알 토하며

파안대소하는 시월의 석류에

하늘도 파랗게 찢어지게 웃는다





****************************************************************************************************************
  • *************************************************************************************************




    우거지 국


    해넘이 무렵
    언덕에 서서
    고즈넉이
    아늑한 마을을 내려다 본다
    하얀연기
    풍요와 평화로 핀다
    옛날 생각이 난다
    프르스름한 이내가
    동네를 감을 때면
    집집마다
    날 저무는 줄 모르고 노는 아이들
    불러드리는 소리 땅거미에 묻힌다

    너댓 번
    목청 올려 불러야
    땅따먹기 그어놓은 금 그냥 둔 채
    구슬, 딱지 주머니에 쑤셔넣고
    흙손 털며
    아쉬움 굴리며 소걸음 친다
    어머니 차려놓은 소반위에
    무럭무럭 김 서리는 우거지국에
    방금 담근 얼갈이김치 말아
    얼은 속 녹인다
    옛날 먹던 우거지국
    방금 무친 얼갈이김치
    어머니의 손 맛에 길든
    내 그리운 입맛!





    *************************************************************************************************
  • mimi 2009.07.15 18:52
    ****************************************************************************************************************
    Solo by DeeMac.




    이 별


    바람조차 멈춘

    간이역 플랱홈 벤치

    달랠 수 없는

    끔찍한 시간

    한 번에 쓸어 간 사연들

    아픈 침묵만이 뜨거운 철로에 누워

    녹 쓴 장미 빛 사랑을

    지는 노을에 눈물로 그린다

    지금은

    아무도 없는

    - 빈 플랱홈 벤치엔

    벌써 떠난

    완행열차의 목 쉰 기적의 여운이

    더 아프게

    들물의 파도처럼

    검은 땅거미에 밀려 온다




    *************************************************************************************************

  • ************************************************************************************************************************
    메밀국수.jpg


    메밀국수



    촌로
    서리 흐린
    할머니 성가신 손
    동록동록 쓴 놋대접에
    코발트 색 메밀국수

    낡은주막집
    찌글어지
    빛 바랜 평상

    땡꼬추
    참기름
    마늘 양념 듬뿍
    파란 하늘을 막 버무린
    가산可山의 [메밀 꽃 필 무렵]을
    마신다



    ************************************************************************************************************************
  • ************************************************************************************************************************
    도자기_전시회9.JPG


    나는 질그릇입니다



    나는 질그릇입니다
    너무 허물 많은 질그릇입니다
    번쩍이는 멋진 디자인의
    크리스탈 앞에
    너무나 투박하고 거치릅니다
    너무나 빈약하고 볼품조차 없습니다
    너무나 질감 나빠 잘 깨어집니다
    질그릇엔 고운 채색도 없습니다
    값도 형편없는 싸구려입니다

    그러나 이 그릇에 주님
    말씀 담기 원합니다
    그러나 이 그릇에 주님
    사랑 담기 원합니다
    그러나 이 그릇에 주님
    향기 담기 원합니다
    그러나 이 그릇에 주님을
    담기 원합니다

    이제는 주님의 겸손 담기를
    기도합니다
    이제는 주님의 인내 단기를
    기도합니다
    이제는 주님의 희생 담기를
    기도함니다
    이제는 주님의 용서 담기를
    기도합니다

    이제는 주님이 생명의 구주심을
    확신하는, 그래서 주님을 닮는
    금그릇 되기를 기도합니다



    ***********************************************************************************************************************
  • mimi 2009.08.04 19:16 Files첨부파일 (1)
    ************************************************************************************************************************
    답안지.jpg


    답안지



    큰 괄호안에 갇힌
    소괄호
    그 안에 몸부림치며 인생 기행문을 쓴다
    Sine, Cosine, Tangent의 함수속에
    삼각형을 그리며 살아 간다
    3.1416... 의 값은 정확히 셈했는지
    세모꼴은 사랑의 기초
    네모꼴은 인생의 철학
    인정에 원만한 굴렁쇠는 360도각
    가분수를 정분수로 고쳐가며
    언젠가는 괄호에서 자유하는 날
    마침표(.)를 찍을 때
    정답 모범답안지를 그릴 수 있을까





    **********************************************************************************************************************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