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여 어디든 가서-문효치 詩/이안삼 曲

by mimi posted Jun 10,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 문효치 詩 이안삼 曲 Ten 이재욱>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     / 문효치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 닿기만 닿기만 해라
허공에 태어나 수많은 촉수를 뻗어 휘젖는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 닿기만 해라 가서 불이 될 온몸을 태워서 
찬란한 한 점의 섬광이 될 어디든 가서 닿기만 해라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 닿기만 닿기만 해라
허공에 태어나 수많은 촉수를 뻗어 휘젖는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 닿기만 해라 가서 불이 될 온몸을 태워서
찬란한 한 점의 섬광이 될 어디든 가서 닿기만 해라


빛깔 없어 보이지 않고 표정이 없어 만져지지 않아 
서럽게 떠도는 사랑이여 무엇으로든 태어나기 위하여 
선명한 모형을 빚어 다시 태어나기 위하여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