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얼굴이 붉어진다는 것 /박후기

by 문학 posted Oct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아직 얼굴이 붉어진다는 것 

-박후기 




 서른 지나 마흔, 그리고...... 

나는 어느덧 생의 뒤편에서 정물이 되어가는 나이를 지나고 있다. 


아는 사람 몇은 속이 썩어 바닥으로 툭 떨어지고, 

또 몇은 병을 얻어 부은 얼굴을 하고 가을 속으로 떠났다. 


아, 두 번 다시 올 수 없는, 

당신 얼굴에 홍조가 물드는 시절이다. 

남모르게, 아직 얼굴이 붉어진다는 것은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비스듬히 스며드는 가을빛이 좋구나." 

병실에 누운 친구가 내게 말했다. 

우리는 겨우 살면서, 스치는 하오의 남루를 즐긴다. 




 -박후기 사진집 '나에게서 내리고 싶은날' 중에서.





    *Music: Solo Cello Passion - Doug Maxwell, Media Right
    Productions https://youtu.be/yMRDC_nFFaQ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