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워싱턴문인회 - 문학 뉴스

주제
그럼에도 문학은… 쓸모있는 작업이다
by mimi on 2012-07-17 07:22
0 2267
by mimi
on 2012-07-17 07:22
올해 <렉스 워너상>의 주인공으로 장진성 대표를 선정
by mimi on 2012-07-12 05:54
0 3881
by mimi
on 2012-07-16 08:38
문학잡지 ‘고료 인상’ 물꼬 터졌다
by mimi on 2012-07-02 09:16
0 2342
by mimi
on 2013-12-17 11:31
‘박경리문학상’ 해외 문인에게 문호 개방
by mimi on 2012-06-16 09:27
0 2308
by mimi
on 2012-06-16 11:50
어린이 문학은 사기다 /이현 동화작가
by mimi on 2012-05-10 06:40
0 2473
by mimi
on 2012-05-10 06:40
지성의 내비게이션/김령
by mimi on 2012-04-11 14:13
0 2180
by mimi
on 2012-04-11 14:13
전업 작가와 연봉 800만원
by mimi on 2012-03-24 10:09
0 2926
by mimi
on 2012-03-24 10:10
문학속의 2030세대
by mimi on 2012-03-17 08:44
0 2419
by mimi
on 2012-03-17 08:48
돈키호테를 흉내 내는 사람들이 왜 이리 많아
by mimi on 2012-03-05 19:22
0 2417
by mimi
on 2012-03-05 19:22
고통의 향유,혹은 문학의 이름으로 /우찬제(문학평론가. 서강대 교수 ) file
by mimi on 2012-02-28 14:26
0 4017
by mimi
on 2012-02-28 14:29
“요즘 우리 문학 ‘현실과의 관련성’ 위축된 분위기” file
by mimi on 2012-01-21 13:17
0 2384
by mimi
on 2012-01-21 13:20
無用해서 有用한 신춘문예
by mimi on 2011-12-06 22:48
0 2340
by mimi
on 2011-12-06 22:48
문학상은 범람해도 좋은 작품 없다/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file
by mimi on 2011-11-25 23:13
0 2337
by mimi
on 2011-11-25 23:13
새 물결 <분배의 윤리,철학>/이영묵
by mimi on 2011-10-25 00:13
0 2753
by mimi
on 2011-10-25 00:13
글만 쓰며 살기란 '미션 임파서블'/이윤주 기자
by mimi on 2011-07-15 19:05
0 4023
by mimi
on 2011-07-15 19:07
신경숙 ‘엄마 신드롬’ 유럽에서도 계속된다
by mimi on 2011-06-08 13:04
0 3433
by mimi
on 2011-06-25 02:38
노벨문학상과 번역/이시진
by mimi on 2011-04-25 10:45
0 2782
by mimi
on 2011-04-25 10:46
제발 이번 만은/이영묵
by mimi on 2011-02-09 09:18
0 2868
by mimi
on 2011-02-09 09:19
신춘문예의 시대는 끝났을까?
by mimi on 2011-02-01 23:45
0 3746
by mimi
on 2011-02-01 23:47
자유화의 폭풍/김령
by mimi on 2011-01-26 10:44
0 2744
by mimi
on 2011-01-26 1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