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의 세계화
                                                           윤학재 (워싱턴문인회)

말은 민족이요 글은 국가요 역사다. 금년은 세종대왕께서“훈민정음”을 선포 하신지 566년이 
되는 해 이다. 세종대왕은 우리 글이 없고 한문은 어려워서 백성이 배우지 못해 문맹자가 많은 
것을 개탄하시며 백성을 어여삐 여겨 우리 글 한글을 창제하셨다. 전세계 문자를 연구하는 
영국 옥스포드 대학 문자 연구진은 한글이 과학적이고 독창성이 있고 합리성에서 세계 제일의 
문자라고 극찬했다. 콤퓨터가 개발되고 셀폰 문자 멧세지가 발전하는 IT문명시대에 한글 문자는 
아주 과학적이고 쉽고 빠른 문자다, 영어보다 빠르고 중국이나 일본 문자는 한글과 비교도 되지 
않는다. 우리는 이토록 자랑스러운 한글을 가지고 있는 민족이며 세종대왕은 560년 앞은 내다
보시며 과학적인 한글을 창제하셨다.

신문보도에 의하면 인도네시아의 소수민족인 ‘찌아찌아족’은 말은 있어도 글이 없어 자기들 
종족언어를 표기할 수 없으며 자기들 역사와 문화를 기록하지 못하는 민족이다. 인구 6만 명이 
사는 인도네시아 부톤 섬에 바우바우 시와 한국 훈민정음학회가 공식적으로 한글보급양해
각서를 체결 하여 우리 한글을 최초로 수출하게 된 것이다.

우리민족이 글이 없어 중국의 한문으로 우리 역사와 문화를 기록하던 고조선시대나 삼국시대
처럼, 찌아찌아 소수민족이 한글을 자기민족의 언어표기문자로 받아드리게 된 것 이다.
몽고의 칭기즈칸이 막강한 기마병으로 중앙아시아를 정복하며 국토를 넓히는 강대국이 되였
지만, 당시 몽골제국은 글이 없어 몽고의 역사와 전통문화 그리고 전승 기록을 남기지 못했다. 
말은 있으되 글이 없는 민족은 전설로 사라지고 말과 글이 있는 민족은 역사로 기리기리 이어
진다. 이스라엘 민족이 2천년 동안을 나라 없는 민족으로 전세계에 흩어져 유랑민족이 되었지만 
그들에게는 말이 있었고 글이 있었고 선민의식으로 뭉친 신앙이 있었기에 다시 나라를 회복하고 
유대민족의 역사를 이어 가는 것이다.우리도 우리말과 한글이 없었다면 중국이나 일본에 나라를 
잃고 전설로 남는 민족으로 역사 속에 살아졌을지도 모른다.

이번에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이 한글을 그들의 표기문자로 수입한 것은 현명한 판단이었다. 
이를 본받아 글이 없는 많은 소수민족, 예를 들어 태국에 치앙마이 라오족, 중국 흑룡성 
오로첸족,네팔에 체광족 등도 한글을 표기문자로 수입해서 자기 민족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할 
수 있는 용기를 기대한다.인도네시아 바우바우 찌아찌아족이 빨리빨리 한글을 익혀 글이 있는 
문화 민족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축원한다.

나는, 10월9일 한글날이 오면 자랑스러우면서도 부끄러운 마음으로 심기다 편치 않다. 이유는, 
한국이 지난 문민정부시절에 공휴일 정비시책으로‘한글날’과‘국민교육헌장의 날’을 공휴일
에서 삭제한 것 때문이다. 우리민족의 자랑인 한글 창제의 날을 그리고 민족 백년대계의 교육
지표를 세우는 국민교육헌장을 기념하는 날을 공휴일에서 빼버린 이후, 우리 후손들이 한글의 
고귀함을 알고 있는가? 한글을 폄하 하고 퇴폐문자 난발로 한글을 욕되게 하고 있으며, 교육
문화가 타락하고 민족의식과 삶의 철학이 없는 쾌락 극치의 민족으로 추락하고 있는 현실을 
우리는 보고있는 것이다. 우리는 돈 많은 민족이 되기보다는 존경 받는 민족이 되는 것을 국민
교육이념으로 세워야 한다.

남의 나라 역사에 예수 탄생일, 석가탄생일은 공휴일로 기념하면서 순수한 우리나라 역사의 
한글 탄생일은 왜 국가 기념휴일로 지키지 못하는가! 이것도 사대주의 근성인가? 스스로 
부끄럽고 세종대왕님께 죄송스럽기 그지없는 일이다. 세상에 모든 나라가 한글의 우수성을 
칭찬 하는데 우리 스스로는 자랑스러운 한글, 한글날을 경사스럽게 기념하지 못하는 바보민족
임이 심히 부끄럽다. 서울 세종로에 세종대왕 동상을 세우기보다는 한글날을 국가적으로 기념
하는 현명하며 세종대왕께 올리는 존경의 마음이 될 것이다.

우리는 세계 속에 한국을 심고 한국 속에 세계를 품는 민족으로 약진하고 있다. 이제 한글 
수출로 세계 속에 한글을 심고 있다, 앞으로 한글 나무에 무궁화 꽃이 피고, 가나다라 한글이 
있는 넓은 세상 땅에는 한국인이 힘차게 살아 갈 것이다.
 



한글날 노래(최현배 작사, 박태현 작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