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사회의 생채기로 얼룩진 아웃사이더의 삶을 기록하다
노벨문학상 헤르타 뮐러의 작품세계


» 헤르타 뮐러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독일 현대작가인가 아니면 자기 둥지를 더럽힌 여자인가'

루마니아 출신의 독일 소설가 헤르타 뮐러(56)를 둘러싼 독일과 루마니아인들의 양분된 평가는, 그녀의 문학적 자양분이 독일과 루마니아 문화 어디에도 완전히 편입되거나 동화되지 못하는 이방인적 정체성에 기반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녀의 문학은 고향을 떠났지만 어디에도 도착하지 못한 어정쩡한 아웃사이더의 그것이다.

1953년 독일어를 사용하는 루마니아 바나트 지역의 작은 마을 니츠키도로프에서 출생한 그는 어머니는 소련으로 추방돼 강제노동을, 아버지는 트럭운전수를 하며 생계를 이어갈 수밖에 없는 가난한 가족에서 자랐다.

가난과 생활고라는 원체험은 이후 그가 한 작품에서 "배고픔의 천사가 하늘 위에 떠있다고 믿으며 24시간 동안 빵 한쪽으로 버텼다"고 표현할 정도로 다양하게 변주됐다.

대학에서 독문학을 공부하며 학생시절부터 목가풍의 사랑이나 자연의 불가사의함을 노래한 시를 썼던 뮐러는 대학을 졸업한 뒤 기계공장의 통역사 일을 했으나 차우셰스쿠 치하의 비밀경찰 세큐리타테에 포섭되지 않아 수난과 고초를 겪고 끝내 해직을 당하게 된다.

그 의 첫 작품은 온갖 검열을 거치고 1982년 루마니아에서 발표한 연작소설 '저지대'였다. 독일에서는 1984년에 소개된 이 작품은 15개의 짧은 이야기로 구성됐으며 한 어린 아이의 시선을 통해 환상적이고도 분석적인 언어로 소수계 독일민족이 살아가는 시골마을에서의 숨막힘, 공허와 허위의식을 드러냄으로써 독일 문단의 관심을 끌었다.

이 작품으로 소수민족으로 살아가는 동구권 독일인들의 모습을 그대로 형상화했다는 평을받은 뮐러는 한 인터뷰에서 차우셰스쿠 독재를 신랄히 비판, 출판과 여행금지 조치가 내려지자 남편과 함께 루마니아를 떠나 독일에 정착했다.

1987년 발표한 산문집 '맨발의 2월' 도 자전적 성격의 작품으로 루마니아에서 보낸 공포스러운 유년시기를 가혹하리만큼 세밀하게 표현함으로써 독일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고향 바나트에 대한 애증과, 고향에서 겪은 독재사회의 다양한 생채기가 그의 작품세계의 수원지다. 1989년 발표한 장편소설 '외다리 여행자'는 서베를린에 정착하기까지의 심정, 이주후 대도시의 아웃사이더로서의 삶을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다. 차우셰스쿠 독재정권 하의 경험은 뮐러 작품의 주요 모티프가 될 수밖에 없었다.

첫 장편소설 <그 때 벌써 여우가 사냥꾼이었다>(1992)는 정보부에 의해 감시당하고 있는 여교사를 주인공으로 독재정권 하의 루마니아에서 벌어지는 추적과 체포, 공포의 세월을 기록하고 있다.

같 은 해 발표한 <따뜻한 감자는 따뜻한 침대>에는 루마니아의 독재정치뿐 아니라 쿠르드족 박해, 걸프전, 독일 내의 반 외국인 감정 등에 관한 그의 비판적 시각이 녹아있는 산문집이다. <차라리 오늘이 없으면>(1997)은 일인칭 여성 서술자를 통해 어두운 과거를 회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뮐러의 작품은 지금껏 한국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독문학 박사 김진혜(41)씨는 "서유럽인들이 보기에 뮐러는 서유럽인들이 겪지 못하는 부조리한 현실을 장성할 때까지 경험했으며, 그 과거를 고통스럽게 극복한 작가"라며 "현실정치에 대한 참여적 발언으로 논란의 한가운데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연보

1953년 루마니아 니츠키도르프 출생

1973~76년 티미소아라 대학에서 루마니아문학과 독일문학 전공

1976~79년 기계공장에서 통역사로 근무, 정보원 돼달라는 비밀경찰 요청 거부해 해고

1982년 <저지대> 발표, 등단

1984년 독일에서 <저지대> 무삭제 발표, 아스펙테문학상 수상

1985년 브레멘문학후원상 수상

1986년 <인간은 세상의 커다란 꿩이다> 발표

1987년 <맨발의 2월> 발표, 남편인 작가 리하르트 바그너와 함께 독일로 이주

1989년 <외발의 여행자> 발표

1992년 <그때 벌써 여우가 사냥꾼이었다> <따뜻한 감자는 따뜻한 침대> 발표, 독일비평가협회상 수상

1994년 <마음 짐승> 발표, 클라이스트문학상 수상

2001년 <고향> 발표

2005년 베를린자유대 객원교수, 베를린문학상 수상

2009년 <숨쉬는 그네> 발표, 하인리히하이네협회 명예상 수상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