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8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


- 나탈리 골드버그




'첫 생각'을 놓치지 말라
* 손을 계속 움직이라. 


멈추지 말고 계속 써라 


습작을 위한 이야깃거리를 묶어 보자 


편집자의 목소리를 무시하라 


바로 당신 앞에 있는 것에서부터 출발하라


내면의 잠재능력에 가 닿아라 


시인과 시는 다르다
당신은 좋은 시를 쓰고, 그 시에서 떠나라. 시에 들어가 있는 단어는 당신이 아니다.


논리를 뛰어넘어 모든 것을 수용하라 


글쓰기는 맥도날드 햄버거가 아니다 


강박증의 힘을 이용하라
당신을 가장 괴롭히는 강박증에는 힘이 있다. 그 힘을 거부하지 말고 이용하라.


그들의 이름을 불러주라
우리의 삶 모든 순간순간이 귀하다. 이것을 알리는 일이 바로 작가가 해야 할 일이다.


케이크를 구우려면
당신 마음에서 나오는 열과 에너지를 첨가하라.


글쓰기는 듣기에서 시작된다 


글쓰기는 사랑을 얻기 위한 도구가 아니다 


당신의 깊은 꿈은 무엇인가? 


때론 문장 구조에서 자유로울 필요가 있다 


말하지 말고 보여달라 


그냥 꽃이 아니라 그 꽃의 이름을 불러주라 


평범과 비범

우리는 모든 것이 이미 평범함과 비범함을 가지고 있음을 놓쳐서는 안 된다.


이야기 친구를 만들라
작가는 모든 소문과 지나가는 이야기를 귀담아 들을 책임이 있다. 


작가들은 위대한 애인이다 


동물적인 감각으로
자기 마음을 믿어라
글쓰기의 심장 속으로 들어가라
그렇다. 그냥 쓰라.


앞으로, 더 멀리
인생에 대한 연민
나는 왜 글을 쓰는가?
사물은 그냥 있는 것이다. 당신이 글을 쓰기 원한다는 사실을 아는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하라. 


작가로서 살아남는 길
작가로서는 강하고 용감하지만 한 인간으로 돌아오면 한없이 무기력하다. 


자신이 쓴 글을 완전히 떠나보내라
방랑을 위해 들판으로 나가라
시간이 작가를 만드는 것은 아니다

글을 쓰기 위해 자리에 앉을 때는 목숨 전체를 기꺼이 그 글 속에 집어넣어야 한다.


더 이상 갈 곳이 없을 때 외로움을 이용하라 


더 큰 자유를 위해 집으로 돌아가라 


사무라이가 되어 글을 쓰라 


다시 읽기와 고쳐 쓰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비유와 이미지에 대한 시교육의 방향 문학 2018.07.01 1027
98 詩를 쉽게 쓰는 요령 mimi 2015.01.26 10846
97 시적 이미지와 삶/김기택 mimi 2014.11.19 10017
96 시, 객체화한 정신 mimi 2014.08.08 8284
95 내가 생각하는 시 혹은 그 고민들 mimi 2014.02.15 9990
94 운문화된 수필문학의 미래/윤재천 (수필가. 전 한국수필학회장) mimi 2013.12.16 24728
93 나는 시를 이렇게 쓴다 / 김경주 시인 mimi 2013.10.15 14221
»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 mimi 2013.08.14 9808
91 더 좋은 시를 쓰고 싶어하는 여러분에게/ 이승하 mimi 2013.08.02 11018
90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mimi 2013.04.07 11753
89 21세기 수필의 시대, 수필 어떻게 쓸 것인가 mimi 2013.03.02 17240
88 미완성의 울림 mimi 2013.02.13 10925
87 시창작강의:대상의 인식과 거리 mimi 2013.01.12 11971
86 다중문화와 멀티라이프(Multi Life)시대의 시 /김백겸 mimi 2012.12.15 11040
85 피천득의 창작의식 mimi 2012.11.14 12543
84 수필은 내 삶의 내부적 외침이며 아울러 체험이다 mimi 2012.11.01 11743
83 시(poesie)의 '시뮬라크르'와 실재實在라는 광원光源/ 김백겸 mimi 2012.10.22 11429
82 고뇌하는 작가의 흔적 mimi 2012.10.08 11652
81 수필과 시의 문장 구조상 차이점 mimi 2012.08.27 12862
80 수필문학의 단점과 한계성 mimi 2012.08.06 1162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