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4:57

허 권

추천 수 0 댓글 8
Extra Form
장르
이메일 Hukwon38@hanmail.net

 사진-허권.jpg


* 연세대 국문과 졸업

* 미국 유인 대학교 졸업 (Ph. D)

* 조선 문학으로 등단

* 전워싱톤 문인회 회장(3,4)

* 전워싱톤 문예창작원 원장

* 한국 현대시인협회 미주동부 지부장

* PEN CLUB 회원

* 워싱톤 요나 장로교회 담임목사

* 시집 : 도피성


 

***************************************************************************************************************

 



 

첫 눈

 

 

 



첫 눈이 내릴 줄

 

어제 알고도

 

그래도 미심쩍어

 

새벽 창문 살며시

 

! 졈프다

 

 

 

정녕

 

살아계시는 그 분 일거야

 

 

 

어쩌면 그럴 수 있을까

 

 

 

그 옛날 시골도 보이고

 

피난길 밥 짓던 굴뚝도 보이고

 

푸드득 나무 터는 다람쥐도 보이고

 

보여지는 그 손길

 

 

 

눈 부셔.

 

더 이상 멀리 못 보니

 

푸른 안경이 필요해

 

푸른 안경이 필요해

 

 

 

처음 본 오늘

 

달의 눈물이다

 

Flight of Idea

 

 

 


 


(참 : Flight of Idea는 정신의학 용어로,
이야기 도중 그 세계에서 전혀 다른 세계로

건너 뛰는 것을 말한다.)

 

 

 

 

 

 

 

 

 

 

************************************************************************************************
 

 

                                   

 
 

 

 
 
기도하면 되나요

허권


태조라는 시제가 "영원부터"라는 의미는
시작과 끝이 있다는건데
공허하고 울퉁불퉁한 무질서에서
"하나님이 가라사대"
오직 말씀으로 우주만물이 창조되고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자신의 기쁨과 영광을 위해
마지막으로 인간을 창조했다면
그리고,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그 분의 형상대로 창조되었다면
그 분을 믿어야 하겠는데
나의 하나님
왜 그토록 어렵죠
기도하면 되나요



************************************************************************************************************************




광야에 길이, 사막에 강이


허권


"이전 일을 기억하지 말며
생각도 말며"
그 날에는
"이새의 뿌리에서 한 싹이 나"
영영한 아름다움과
기쁨이 솟아나
거치른 광야에 새 길이 열리고
심판의 사막에 강을 내린다
거역하지 않으면
화해와 용서가 몰려온다
사랑하는 자마다
기뻐하고 
즐거워한다 
슬픔은 누군가 가져가고
그의 위로를 듣는다, 그 날에는.

 




 

 

 

 

Atachment
첨부파일 '1'
  • mimi 2009.08.05 08:28
    ************************************************************************************************************************


              You


    The very thought of you warms my heart.

    A sunny yard to a country house,

    Thats just what you are.

    Neither splendid, nor pretentious.

    Way back in birth, love budded in me

    When you captured my soul.

    Once in a while, eyes up on heaven,

    I draw precious memories out of serenity.

    You always stand my tree, an armful around;

    A shade keeping an intense sun off me,

    A wall guarding me from frigid storms,

    Leaves being a nest for snug happiness.

    The many blossom trees we have reared together,

    Now, home to birds and squirrels and hares,

    Are reborn to flames of love in my heart,

    Relieving me of many years of inner wrinkles.

    I will be happy to water our garden

    Whenever love spurts up from deep inside.

    You are a huge tree before me!




    *****************************************************************************************************

  • mimi 2009.08.05 08:29
    *************************************************************************************************************************


    Love America!



    Come August, saturated with tears,

    Rapturous shouts over the Liberation

    Pour into my heart in waves of the peoples blood.

    Sixty-one years after the Independence

    The peninsula is still left cut apart

    With half the land yet to be recovered.

    With the eruption of red ambitions in a war

    On June 25, 1950

    Numerous souls fell in a strange land,

    Blood shed in was tied us in brotherhood

    On which was founded peace we love.

    Whos pulling our heartstrings today?

    Cry out, God bless America!

    Your sacrifice will live forever in us.

    Heres our big hug of gratitude for you.

    My compatriots rooting in this soil,

    Wake up a slumbering history,

    Thirst for its truths.

    And drink up a morning on the Pacific

    Ablaze with a rising sun.

    Liberty, equality, peace are all around.

    Give your hearts to America!




    ***********************************************************************************************************************

  • mimi 2009.08.05 08:38
    ************************************************************************************************************************


    비밀의 경륜


    누군가
    당신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환란이 영광으로
    바꿀 수 있도록
    당신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잇다면

    그건
    감추어진
    신의 비밀입니다

    그 넓이와
    길이, 높이
    그 깊이를 알 수 없어도

    구하는 것
    생각하는 것
    넘치는 것들이 모두

    주안에서이루어 지는
    비밀입니다

    누군가 당신을 위해
    기도하는 것처럼





    ************************************************************************************************************************************
  • mimi 2009.08.05 08:50
    *************************************************************************************************************************


    바람처럼


    낯설지 않은
    음성이었습니다

    거칠지 않은 꽃 한송이 되어
    한 줄기 사랑의 바람이 되어

    골리앗 보다 강한
    그런 사랑을 안고
    바람처럼 곁에 온
    그 분

    캄캄한 밤에 등불을 켜듯
    한 밤중 별을 헤이는
    그런 가슴으로, 뜨거운 가슴으로
    사랑의 씨앗을 키우는
    부드러운 손길

    생존의 근심은 강너머
    다져지고 모아진
    신비의 그 분
    바람처럼 오셨습니다


    ************************************************************************************************************************************
  • mimi 2009.08.05 08:53
    *************************************************************************************************************************


    대나무 잎


    삼백 육십 오일
    흘러흘러
    한 이파리 돋는다는데

    어둠이 좋아좋아
    말씀 피하고
    자갈과 물 붓고 또 부어
    세상 이파리
    무성하게 피어 나네

    어느날 저녁 노을에
    화알짝 놀라놀라
    바람, 물, 성령 부으니....말씀 잎새 하나
    밤새 돋아 나를 깨운다
    육신이 말씀을 닮아




    ***********************************************************************************************************************************
  • Suan 2011.08.07 13:36 Files첨부파일 (1)
    ********************************************************************************************************
     
    sae2.jpg 


    너를 위해 발을 내린다



    사람이 만든 반사된 창에
    숲 인줄 알고

    부딪친 네가 미안하다

    이른 아침이면 내게로

    마음껏 날지 못하는

    어제까지도 너를 모르고 있었지만

     

    더 이상 부딪치지 말라고

     

    너를 위해 발을 내린다




     
    ********************************************************************************************************
  • 혜강 2012.11.24 04:08
    ********************************************************************************************************



    나중 된 자도


    첫째도
    꼴찌 될 수 있다
    그러니까
    나중에 한 데나리온 받아도
    눈물이 섞여 있을 때
    먼저 되는 은혜도 있다

    가슴으로 
    가슴으로
    은혜를 보답하는 정의도 있다
    사랑으로 번져가는
    도인다운 빋음도 있다
    그것이 그분의 복음이 된다면......




    *****************************************************************************************
  • 혜강 2013.03.02 13:14

    ***************************************************************************************************


    천국과 지옥

     

     

    누군가 말하기를

    철학을 배우는 것은

    죽을 때 웃기 위한 준비라고 했다

    그렇다면 산 것보다 죽는 것이

    축복인가?

    그리고, 천국을 위한 준비라면

    또 있다. 웃음 뒤의 신비를 알고 싶으면

    지옥도 있을 법하네

    거지 나사로 대신

    부자도 그곳에 있지 않았나

    손가락 끝의

    물 한 방울이라도 허허



    ******************************************************************************


  1. 강인숙

    Reply6 Views9759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2. 강혜옥

    Reply4 Views8905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3. 권 영은

    Reply5 Views9963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4. 권귀순

    Reply6 Views10522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5. 권태은

    Reply1 Views7090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6. 김 레지나

    Reply1 Views8577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7. 김 은영

    Reply0 Views1995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8. 김 인기

    Reply8 Views9582 장르시, 영시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9. 김 인식

    Reply6 Views8908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0. 김 정임

    Reply5 Views8270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1. 김 진

    Reply0 Views2951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2. 김 행자

    Reply7 Views8372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3. 김광수

    Reply1 Views8600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4. 김령

    Reply12 Views9921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5. 김미영

    Reply0 Views4298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6. 김미원

    Reply0 Views1071 장르수필, 시 이메일miwony@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1026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5974 장르시, 영시 이메일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3027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주

    Reply1 Views8575 장르소설 이메일giantess@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