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21

정 애경

추천 수 0 댓글 7
Extra Form
장르
이메일 chong2625@gmail.com
Email chong2625@gmail.com

                    

사진-정-애경.jpg






* 2003 월간(순수문학)  시 등단

* 2013 월간 (순수문학) 수필 등단

* 워싱턴 문인회 회원

* 워싱턴 여류 수필가 협회 회원

* 국제 PEN 클럽 회원





***************************************************************************************************************

 




                          구멍가게 안의 초상화

                  

텐 투 쎄븐

내 작은 가게 안의 영업시간

천정에서부터 벽을 따라 네온까지

온 하루를 시작하는

불을 켠다

5월에 문을 열었다

계절의 여왕인 5월에

구멍가게의 여왕으로, 나는

취임했다

그 날부터

여왕은 마치

챗바퀴 속의 돌고 도는 애완동물처럼

똑 같은 삶이 시작되었다

번갯불처럼 후딱 지나가는

길고 고독한 공간 속

어느 날 벽을 메운 커다란 거울 속에서

주름진 얼굴을 만났다

삶을 폭발하는 중년여자

일그러진 영혼

이것이 내가 아닌데

진정 내가 가는 곳을

모르고 있다

그렇게 그렇게

삶을 쫓아만 가고 있나 보다

나의 초상화가

나의 삶을

꼭 닮았구나





************************************************************************************************************


1358B5194B90BC127DADE8



내가 원하는 것은



눈을 감으면

하늘을 향한 꿈을 피울 수 있으면 

별 빛 속을 뚫고 내 마음이

온전히 깊은 곳에 닿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나의 기도가

시간의 끝을 이룰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눈을 뜨면

영혼의 이식으로 받은 새 심장이 뛰면 좋겠습니다

구원의 첫 감격

께달음의 탄성을 터뜨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하루를 살더라도

나의 소망이

주께 속한 성도가 될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오늘도 나에게 맡겨진 시간

나의 알지 못함을 깨달을 수 있으면 더욱 좋겠습니다.



**********************************************************************************************************


이민 온 여자



미국 동부의 심장, 워싱턴

다문화가 낳은 두뇌들이 역사의 장을 펼치는 거리

포토맥 강물을 흘리며 햇살을 받는 건물 뒤 켠에서

여자의 젊음은 퇴색되어 간다


낯선 타국도 익숙해진 채

희뿌연 형광등 빛을 받으며

손바느질하는 이민 온 여자

'옷 수선합니다' 흔한 간판 내어 걸고

재봉틀을 돌린다


눈꺼풀 너머엔 생활에 찌든 돋보기

미끄러지듯 낮은 코 끝에 걸려 있고

키 큰 남자 키 큰 여자가 들어와 거울 앞에 서면

투박한 슬리퍼에 까치발을 하며 핀을 꽂는다

거목에 붙은 매미의 모습이랄까


혀 꼬부라진 소리는 늘 반신반의라

세월에 길든 숙련된 솜씨에

그 여자의 눈치는 의심도 없어라

맞춤형 수선 옷이 새롭게 지어질 때면

그 남자 그 여자의 지갑에서

땀내나는 '달러'가 빠져나온다


굳은살 배긴 손가락은

어느새 익숙해진 가죽 골무

숙련이 지어낸 하루의 완성

어깨를 풀며 오늘을 마감한다


그여자의 손으로 지어진 옷들이

봄날을 나는 나비처럼 눈부시다


********************************************************************************************************









Atachment
첨부파일 '1'
  • mimi 2009.07.25 14:56
    ***************************************************************************************************************************************
     
    Around Our Yard: Dry Bokeh by Left Blue In Black and White.

    뒤 뜰에서

                

    바람이 스쳐 지나간다

    풍경소리가 울려 퍼진다

    삶의 수렁에서 깊이 잠든

    나를 일으킨다

    어디까지 왔는가

    내 삶의 시작은 알지도 못한 채

    지금은

    떨쳐버리고 싶은 고통 속

    공해에 물들은 총천연색 꿈

    헉헉대며

    마감날짜로 숨은 조인다

    이런 일 저런 일

    벗어나고 싶은 경제 대 공황의 물결 속

    첩첩이 둘러 싼 둔탁한 소리들

    바늘 구멍 뚫고 들려오는

    실낱 같은 소리 기다린다

    오늘에 내일을 더한다

    웃어본다

    기쁘니까 웃는 것이 아니라

    웃어서 기쁘게 만든다

    섞이고 섞인 세상일들이

    풍경소리에

    가라앉는다




    *************************************************************************************************************
  • mimi 2009.07.25 15:08
    *********************************************************************************************************************************
     

    Sunrise/2 November 9, 2008 - THANK YOU FOR 5,000 VIEWS ON MY PHOTO STREAM! by emma lagunday.



    새해의 기도

                 


    한줄기 빛을 타고 오는

    나팔 소리

    정해(丁亥)()의 새벽이

    활짝 열렸습니다

    눈꺼풀 간지럼 태우는 햇살

    뽀얗게 다가와

    속눈썹을 두드립니다

    새롭게 다가오는 오늘을 위해

    낮은 마음을 품고

    길고 지루했던 꿈자락

    한결 같은 세상의 나날들

    십자가 앞에 내려 놓습니다

    모두 맡깁니다

    새해에는

    눈 깜짝할 순간에도

    권능주의에 빠지지 않게 하옵시고

    뾰족한 마음 아닌

    동그란 마음 새기며

    그날 그날을 평안하게 하소서

    귀로는 세상을 움직이는 큰 소리보다

    작은 신음소리를 듣게 하시고

    눈으로는 가까운 것 보다

    저만치 아름다운 것을 볼 수 있게 하소서

    그리고 입으로는 느리고 떠듬거릴지라도

    아픔을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가슴을 품게 하소서

    이런 척 저런 척 수 없이 죄를 짓는

    마음을 옭아매는 망상에서

    깨어나게 하시고

    점 하나만도 못한 우월감에서

    허물어지게 하옵소서


    산더미 같은 은혜 쌓으며

    겉의 나와 내 안의 것이

    하나되게 하소서..






    ************************************************************************************************************
  • mimi 2009.08.11 06:28
    *************************************************************************************************************************
     


    어머니


    나에겐
    온 몸에 흐르는
    소중한 유산이 있습니다

    어릴 적
    눈망울이 커지며 사색에 잠기던 날
    개미를 보며 깨달았지요

    온 몸 열어 뜨거운
    핏덩어리로 쏟아 낸 순간부터
    어머니는 날 위해 기도하셨는가 봅니다

    하늘이
    눈발을 퍼붓고 빗살을 후려쳐도
    세상이
    실망을 가져오고 슬픔을 가져와도
    그래도
    절망을 꿈꾸지 않는 것은
    불 타는 내리사랑 때문인가 봅니다

    구름이 햇빛을 가려도
    온 몸에 햇살을 느끼게 하는것은
    어머니의
    사랑과 채찍질
    때문이지요




    ******************************************************************************************************************************
  • m 2009.08.11 06:31
    **************************************************************************************************************************
     
    autumn forest picture on VisualizeUs


    낙엽


    본향을 향해
    내리는 잎새
    어린양의 잠잠함처럼
    침묵으로 내린다

    야윈 채로 늙고
    늙어 휘어진 채
    말씀으로 내린다

    나의 죄를 위하여
    불어 온 바람
    영혼의 위로
    순종으로 내린다


    하나의 생명이
    흙 속으로
    들어간다

    부활을 심는다




    ***************************************************************************************************************************
  • Suan 2010.12.29 23:39 Files첨부파일 (1)
    *********************************************************************************************************************************
     

    Move.jpg



     

    이사 가는 날

     

     

    이사 가는 날

    접시 몇 장 쌓아 놓고

    발코니 너머

    하늘을 바라본다

     

    내 고향 쉐난도아

     

    괘종시계의 풀어진 태엽 같은

    느슨한 평화는 사라지고 있다

    집은 아직 옛 집이건만

    마음은 허공에서

    퍼덕거리고 있다

     

    텅 빈 트럭을 채우며

    출렁거리는 설레임

    오랫동안 머물고 싶은

    낯선 곳으로

    출발하는 날

     

    젖소들

    토해내는 하품소리

    하늘 가득
    아쉬움을 뿌린다


     


    ********************************************************************************************************************************
  • Suan 2010.12.29 23:44 Files첨부파일 (1)
    *********************************************************************************************************************************

     

    Lily.jpg

     

    사월이 오면

     

     

    땅 속 깊은 곳에서 솟구치는

    봄의 열기

    하얀 백합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언 땅 뚫고 올라 온

    아름다운 꽃

    사월은

    대지를 덮는

    순백의 열정

     

    하늘은 아프고 땅은 기뻐하며  

    사월의 우주는

    다시 태어납니다

     

    나무십자가 휘감으며

    마침내

    순결의 꽃이 피었습니다

     

    꽃대에 걸친 하얀 면사포

    은혜를 기다립니다

     

    , 내 신부


     

    *********************************************************************************************************************************
  • Suan 2011.08.07 13:08 Files첨부파일 (1)
    ***************************************************************************************************************************************
     

    old.jpg

     

    자동차 연가

    다섯 해를 넘긴 내 자동차

    언덕에 올라 와 섰다

    폭풍보다 더 세찬 바람 가르며, 마침내

    고지를 바라보며 멈추었다

     

    해 그림자 늘어뜨리고

    달 그림자 질질 끌며

    밤낮이 얽히는 설움 안고

    뜨겁게 살았는데

     

    끓는 엔진 벌겋게 타오르고

    낡아가는 페인트 껍질엔

    골다공증 같은 빈 구멍들로

    낡은 옷을 걸친다

     

    조였던 나사가 하나씩 풀려간다

     

    새까만 밤이 하얗게 바래어 가는

    쉼터를 잃어버린 별빛 꿈 속

    새벽을 맞아도 여전히 서러운 듯

    아침을 기다리는 내 자동차는

    나와 함께

    늙어가고 있다




     
    *********************************************************************************************************************************


  1. 강인숙

    Reply6 Views9839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2. 강혜옥

    Reply4 Views8998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3. 권 영은

    Reply5 Views10064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4. 권귀순

    Reply6 Views10602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5. 권태은

    Reply1 Views7162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6. 김 레지나

    Reply1 Views8676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7. 김 은영

    Reply0 Views2066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8. 김 인기

    Reply8 Views9654 장르시, 영시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9. 김 인식

    Reply6 Views8999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0. 김 정임

    Reply5 Views8347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1. 김 진

    Reply0 Views3003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2. 김 행자

    Reply7 Views8445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3. 김광수

    Reply1 Views8672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4. 김령

    Reply12 Views10009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5. 김미영

    Reply0 Views4393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6. 김미원

    Reply0 Views1165 장르수필, 시 이메일miwony@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1103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6064 장르시, 영시 이메일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3100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주

    Reply1 Views8634 장르소설 이메일giantess@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