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52

윤 미희(윤제인)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이메일 janeyoon61@naver.com

 me.jpg        


        * 미주 한국일보로 등단

       * 경희해외동포문학상 수상

        *'한국문학평론'에 시 등단

        *  International Who's Who in Poetry 2012 Award

        * 국제 시인협회 회원

              * 공저 영시선집 [ The Coming of Dawn ]외 다수



*************************************************************************************

                                                                                                                                                                     


                                       뼈의 노래


 

                                                구십평생을 말 없이 지켜 온
                                                아버지의 굽은 등을 눕혔을 때 
                                                시간의 태엽이 풀리고 있었다
                                                아버지의 시간은 유효기간이 지난 듯

                                                또 다시
                                                꽃이 되어 피질 못했다

                                                시간의 전원이 꺼지자 
                                                그의 내부가 순식간에 어두워졌다

                                                살아 의미가 되었던 수 많은 꽃잎들이 
                                                형체를 잃고 분열했다

                                                가장 먼저

                                                나에게 꿈을 수혈 해 준 심장의 꽃물이

                                                눈물처럼 흐르고 있었다

                                                한잎...

                                                두잎...

                                                우울한 저음의 노래가 흐르는 쪽을 향해

                                                소리없이 지워지고 있었다

                                                나는 보았다

                                                꽃잎이 질 때마다

                                                아버지는 알 수 없는 필체로

                                                참회의 시를 쓰고 계셨다는 것을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했노라고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했노라고

                                                꽃잎 모두 흩어진 후

                                                마지막 남은 앙상한 꽃대

                                                바람이

                                                허무의 부러진 뼈를 어루만지며

                                                오랫동안 머물러 있었다

                                                시간의 행방을 묻지 않은 채


 

 

 

*************************************************************************************

                                                                                                                                                                                                

암실暗室


 

모든 운명의 시작은 어둠이다

나는 빅토르 위고처럼

운명이라는 단어의 피사체를

아날로그 필름 속에 담고

피사체의 살과 뼈가 자라는

어둠의 자궁문을 연다

실낱같은 빛을 따라 일제히 켜지는 꽃등

부표처럼 떠도는 경전의 리듬에 맞춰

운명의 무늬는

인화지 위에서 안개처럼 느린 춤을 춘다

어둠의 속성은 불온한 것들을 잠식시킨다

양수 안에 얽혀있는 온갖 꽃무늬 뿌리들도

발효된 시간의 경계에서 삭제되고

시간의 베일을 벗긴 운명의 무늬는 결국

바람의 모양을 닮은

흑과 백의 무늬로 남는다

무수한 세상의 암호들이 매장되어 있는

영원한 홀로그램의 상형문자

어둠의 자궁속을 빠져나와

 가운데 홀로  있다






*************************************************************************************

                                                                                  



시도 나이를 먹는다                                                                                                         


1


  이 세상에 세들어 살면서 시간을 빌려쓰고 있는 그 모든 것들은 세월의

나이테를 얻는다



2


  한 낯선 여자의 고적한 그림자 뒤로 낙하하는 비의 나이테를 목격한 이후 나의 

언어들은 조금씩 물의 눈빛을 닮아가고 있었다 한 때는 큐비즘의 피카소 그림처

럼 몸통이 나누어져 분열되던 언어들 공중에 떠도는 부호들이 누군가의 배후에서 

추방되고 내 몸에선 시도 때도 없이 열꽃이 피었었다 나는 안다 가슴속에 지문처

럼  피고 지던 그 꽃들은 내 천형의 그리움이었다는 것을



3


  물의 눈빛을 닮은 언어들은 저무는 말들이다 폐허의 공백을 처연한 아름다움으로

            노래할 수 있도록 슬픔의 악보를 수정하는 혹은 침묵의 긴 강을 유유히 흘러가도록                                        망의 끈을 느슨하게 하는






*************************************************************************************

                                                                                                                


                                     장미꽃 차를 마시며



차를 마시기 위해
마른 꽃잎을 넣어 둔 작은 서랍 속은
조세핀 왕비*가 머물던 화려한 궁전
한여름 뜨거운 태양과 정사를 나눈
장미꽃들이 색색
으로 모여 산다


꽃무늬 찻잔 속에서
지상의 가시를 떼어 낸
시간의 무덤이 열리고 있다
우주가 잠에서 깨어나듯
한 겹... 두 겹...
투명하게 눈을 뜨는 꽃잎
눈.부.시.다.
적막한 꽃잎 속으로 들어서니
매혹스러운 향기가 쓸쓸하다
누군가 끝내 부치지 못한 편지들이
헛디딘 마음의 발자국을 따라 수북이 쌓여 있고
붉고 달콤했던 그 여름 날의 상처가
편지 위에 꽃처럼 피어있다

나는 시간의 바깥쪽으로 후욱~ 김을 불어
뜨거운 물에 잘 우러난
화알짝 핀 태양을 마신다
생명이 돌 듯
엷게 떨리는 가느다란 실핏줄을 타고
내 몸에도 붉은 장미가 피어난다



* 나폴레옹 1세의 첫째 부인으로 장미수집광으로도 알려져 있음




*************************************************************************************

                                                              


                                 바람의 경전


  

  하루가 고요히 눈을 뜨는 새벽

  뒤 뜰에 심으려고 사 온

  감나무 두그루가  뎈 위에서

 엄숙히 바람의 경전을 읽는다

 

        때론 어깨를 흔들며 읽기도 하고 

 때론 잔잔하게 눈을 감고 읽기도 한다

 

 나는 두 스푼의 어둠을 탄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침묵의 가운을 어깨에 두르고 

 바람의 경전을 따라 읽는다 

 

 모든 생명의 파동은 

 가슴에 지워지지 않는

 바람의 문장을 새긴다

 

 내 생의 가지엔

 얼마나 많은 바람이 다녀갔을까

 얼마만큼의 바람이

 내 슬픔의 어깨를 어루만지고 갔을까

 

 가슴으로 경전을 읽는 이 새벽 끝에

 누군가 조용히 다녀간 듯

 꽃 진 자리의 상처가  한 뼘

        아물어 있다  





                                                                                                                                                              

************************************************************************************


벼랑 끝에서                                                   

                                      나의 시간이 벼랑 끝에 서 있으면
                                      바다는 무당의 몸짓처럼 신명나게 춤을 추었다

                                      파도는 어둠의 테러리스트

                                      그 옛날 내 어머니의 한恨을 담은 젖무덤 같이

                                      절규하는 아리랑... 아리랑...

                                      아가야, 흔들리지 말아라

                                      검붉게 부서지는 아리랑... 아리랑...

                                      떠나는 건 쉽지

                                      애욕처럼 진하게 두 눈을 감고

                                      한발 그리고 또 한발을 내딛는 거야

                                      그러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우주의 수 많은 별들이 한꺼번에 쏟아지지

                                      보렴, 숙명처럼 이어진 너와 나의 되물림

                                      그러나 너의 시간이 살아 있으므로

                                      나의 떠도는 꿈 아직 살아 있음을

                                      기억하렴,

                                      어둠이 사납게 포효咆哮하는 이 벼랑 끝에도 

                                      내일이면 전설처럼 태양이 뜨겠노라고

                                      전설처럼

                                      태양이

                                      뜨겠노라고

**********************************************************************************

                       

   폭설의 은유                            


  

  세상의 모든 길을 지우라 한다

  소리의 뼈를 추려내고  
  너와 나 사이에 흐르던  
  미움의 샛강을 묻으라 한다 
  
그리하여
바람 소리 들리지 않을 때
  하얀 실핏줄 속으로 난
  은밀한  네 안의 정원에 
  비로소 희고 눈부신 꽃과 슬픔이
  환하게 피어있는 것을 보라고
         
  그 아늑한 꽃잎에 기대어
  오랫동안 발견하지 못한 
  수많은 느낌표의 문장을 읽는동안

  백 년 타인의 허물을 벗고
  다시 지상의 꽃 핀 자리에서 
  너를 만나리라고




                                                                                      

*************************************************************************************

Atachment
첨부파일 '1'

  1. No Image

    강민선

    Reply0 Views1142 장르소설 이메일michellemskang@gmail.com
    Read More
  2. 강인숙

    Reply6 Views8665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3. 강혜옥

    Reply4 Views7939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4. 권 영은

    Reply5 Views8903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5. 권귀순

    Reply6 Views9404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6. 권태은

    Reply1 Views6123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7. 김 레지나

    Reply1 Views7457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8. 김 은영

    Reply0 Views1093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9. 김 인기

    Reply8 Views8512 장르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10. 김 인식

    Reply6 Views7898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1. 김 정임

    Reply5 Views7291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2. 김 진

    Reply0 Views2072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3. 김 행자

    Reply7 Views7440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4. 김광수

    Reply1 Views7659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5. 김령

    Reply12 Views8784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6. 김미영

    Reply0 Views3112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158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4927 장르시,영시 이메일김영기<kimrenau@gwu.edu>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2094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애

    Reply2 Views7351 장르 이메일<yongaeshin@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