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6:18

김 인기

추천 수 0 댓글 8
Extra Form
장르
이메일 igekim@gmail.com>

김인기.asp-xx.jpeg  
 
  * 경남 남해 출생

  * 1973 새 전문지 풀과

  * 1996 National Library of Poetry  Contest 입상

  * 1996 워싱톤 문학 신인상 시 입상

  * 1999 계간지 한글 문학 시 부문 천료 등단

  * 2000년 제 2 재외동포 문학상 입상

  * 한국문인협회 회원

  * 국제 Pen 클럽 회원

  * 국제 펜클럽 한국본부 미동부 지역 위원회 사무국장 역임

  *워싱턴 문인회 회장

  * 시집 : 부끄러워도, 그렇게


*************************************************************************************

 


                                        

                                     숙성 기간



                         버려야 할 자신과

                                                 새롭게 변화하려는 뜨거운 열정 사이에서

                         갈등으로 부글부글 끓다가

                         남아야 할 것과

                         떠나야 할 것으로

                         분해 정리되는 숙성 기간이


                         쌀 막걸리 익히는데 7

                         들국화 한 송이

                         피울 때까지 90

                         사람은 꽃처럼 숙성되는 기간이

                         얼마나 길어야 하는지

                         몇 십 년을 살며 부글거려도

                         취할 것과 버릴 것의
                         발효 과정이
아직도 현재 진행형






TAG •
  • mimi 2009.07.04 17:11

                                      





     



    꽃나무 가시


    어쩌죠
    꽃나무에 가시가 있어서
    이 꽃을 꺾으려면

    가시에 찔리고 말거에요
    하지만

    너무 아파하지 말아요

    세상사

    다 그런 것 아니겠어요

    그저 주어지는 기쁨이

    어디 그렇게 흔히 있나요

    이 꽃도

    나비를 알고 싶어서

    두세 마리의 쐐기 벌레쯤은

    참고 견디어야 하거든요*




    *어린 왕자 9장에서 인용

    “나비를 알고 싶으면 두세 마리의 쐐기벌레는 견뎌야지”


      
  • mimi 2009.07.04 17:12

     

                                   
                              
    모래톱

                                                      파도 되어 다가오는 당신을

                                                      한번도 거역한 적 없지요.

                                                      한번의 철석임으로

                                                      사르르 무너뜨리고

                                                      그리고는

                                                      한 순간의 머무름도 없이

                                                      다시 떠나갑니다.

                                                      햇살 뜨거워 목마른 날에도

                                                      별이 총총해 외로운 밤에도

                                                      나는 언제나 당신의 것

                                                      아무 때나

                                                      오시어 덮치면 무너지고

                                                      가시면 다시 오실 때까지

                                                      그냥 이대로 기다립니다.




  • mimi 2009.07.24 19:09


                                                                                                                                                                                                                                         





    배추 꼬랭이는 누가 먹는지




    내게도 그런 때가 있었지

    배추 꼬랭이는 누가 먹는지 생각 없이

    배추김치 속살만 파먹던 시절이

    설거지는 누가 하는지 생각 없이

    잘 씻어 놓은 그릇 마구 꺼내어

    어질러만 놓던 시절이

    팔팔하게 살아있는 미꾸라지만 먹는

    학의 고고함만을 기리던 시절이,

    차에 치어 길 가에 죽어있는

    창자가 터져 나온 흉측한 짐승을 보며

    누가 저 더러운 것을 치울까걱정하다가

    저런 더러운 것만 먹어 치우는 까마귀가 생각났다

    말없이 배추 꼬랭이만 감당하던 어머니가

    말없이 궂은일설거지만 감당하는 마누라가

    죽은 짐승만 먹어 치우는 까마귀가

    천년 소나무 위의 학보다 못하지 않음을

    오늘에서야 깨닫고

    깊숙이 고개 숙인다








  • mimi 2009.08.11 06:48

      



    물도 상처를 받고, 그 흉터가 오래 간다



            지는 해를 바라보며
            바닷가에 서서
            바다를 가르며 수평선을 넘어가는
            배 한 척의 교훈을 읽었습니다

            배가 지나면서 갈라 놓았던물은
            다시 모여 오지만,
            배가 수평선 너머로 사라진 후에도
            그 갈라졌던 자국은 흉터되어
            저녁노을이 다 지도록 지워지지 않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어쩔 수 없이 남들에게 남겨 놓은 상처가
            하잘것없는 상처이어도
            그리 쉽게는 아물지 않는다는 교훈입니다


  • mimi 2009.08.11 06:51

     




           새로운 바벨탑




            그때는 여럿이서 한 마음으로 세웠다지만
            지금은 저마다 하나식 거뜬히 세운다

            인간들의 말을 갈래갈래 갈랐어도
            같은 갈래 안에서는
            의사 소통이 되었다는데

            혼자서
            저마다의 가슴에 하나씩 세우는
            새로운 바벨탑은
            같은 갈래 안에서도
            말이 통하지 않아

            아무리 귀를 기우려 보아도
            말소리 들려오지 않고

            아무리 가슴을 열어 보아도
            말의 뜻이 가슴까지 다가오지 못하네






  • 김 인기 2009.08.19 21:25

     

          
                                                     러 주소서 


              

                      깊고 어두운 골짜기에서

                      안타까이 헤매고 있습니다

                      “돌아오라!”고

                      큰소리로 나를 불러주소서.

     

                      님의 가슴에 가시를 박아놓고

                      나의 마음 설레이며 찾아온 계곡에서

                      아!

                      나는 길 잃은 양이 되었습니다.

     

                      으슥한 곳에서나 쑥스러이 불러 봅니다.

                      님이시여!

                      범죄의 희열이 사라진 후에

                      여름날의 먹구름처럼 몰려오는 후회가 있습니다.

     

                     내 마음 간악하던 그날을 묻지 마시고

                     큰 소리로 나를 불러주소서

                     “돌아 오라!”고


  • 김 인기 2009.08.21 21:12

     


      

    백자 부(賦)

     

    너는

    깔끄러운 모시 적삼 속에서도

    몽글게 부풀어 오른

    나이 찬 숫처녀의 젖 봉오리,

     

    달빛 우러난 못물로 몸을 씻는

    허이연 젖가슴은 또 하나의 달덩이

    초가 지붕 위의 흰 박도

    흠칫 놀라 숨을 죽이네.

     

    너는

    불 가마 속을 걸어 나온

    요조숙녀, 순결한 조선의 여인

    온밤을, 온밤을 뜨거운 불덩이 되어

    벌겋게 달아오르던 열기를 삭히고

    서늘하도록 단정한 자세,

     

    아직도

    못 다 몰아 쉰 숨을 삭이며

    몽글게 부푼 가슴으로

    살아 있는 듯, 살아 있는 듯

    연하게 숨쉬는 항아리.




     
  • Suan 2011.07.01 09:15



      

    물의 자존심



    물에는 물렁뼈도 없다고

    그래서 마음대로

    물의 형태를 바꿀 수도 있다고

    자만하지 마라!

     

    물 한 통 받아 놓고

    가만히 손을 넣으면

    물은 손을 위하여 백 보 양보하지만,

    사정없이 물을 손바닥으로 쳐 보면

    한 치 양보 없이 뻗대는 물에

    손바닥 얼얼하여 난감해 질 것이다





     

  1. No Image

    강민선

    Reply0 Views1142 장르소설 이메일michellemskang@gmail.com
    Read More
  2. 강인숙

    Reply6 Views8665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3. 강혜옥

    Reply4 Views7939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4. 권 영은

    Reply5 Views8903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5. 권귀순

    Reply6 Views9404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6. 권태은

    Reply1 Views6123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7. 김 레지나

    Reply1 Views7457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8. 김 은영

    Reply0 Views1093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9. 김 인기

    Reply8 Views8513 장르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10. 김 인식

    Reply6 Views7898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1. 김 정임

    Reply5 Views7291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2. 김 진

    Reply0 Views2072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3. 김 행자

    Reply7 Views7440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4. 김광수

    Reply1 Views7659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5. 김령

    Reply12 Views8784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6. 김미영

    Reply0 Views3112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158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4927 장르시,영시 이메일김영기<kimrenau@gwu.edu>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2094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애

    Reply2 Views7351 장르 이메일<yongaeshin@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