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0.03.22 22:35

정 두현

추천 수 0 댓글 7
Extra Form
장르
이메일 doo.chung@yahoo.com

   
정두현.JPG 

            • 경북 상주 출생

            • 서울대의대 졸업 후 1966년 도미

            • 죠지타운의대병원 방사선과 근무

            •  현재 메릴랜드대 리버데일소재 방사선과 근무

            • 2002년 커네티컷 뉴헤븐소재 예일대 아트갤러리 그룹전

            • 2003년 워싱턴에서 개인전 등에 참가하여 미술가로 활동

            • 시향 2008 신인문학상 당선


 

*************************************************************************************************
 
  Face.JPG


                           두 개의 얼굴

 


흰 머리칼을 감추기 어려운 봄날

뒷뜰로 나가 화강석을 앞에 두고

끌과 망치로 얼굴 하나 파기 시작해

그 봄이 갈 무렵

수수한 얼굴 하나

조각하고 나왔다

 

20년쯤 후

노보시비르스크에서 만난 알타이 돌 장승 하나

어디서 많이 본 얼굴

거기 있었다

둥그런 얼굴

경계하는 눈썰미

두툼한 입술

아아,  누가 내 뒷뜰에서 옮겨놓았나

(아니야 내가 꿈속에서 본 얼굴 파놓았는지 몰라)

 

바이칼 호수에 살던 석기시대 사람들

화강암 속에 자기 얼굴 하나 흔적으로 파놓고

반도로 들어와 정착했고

한 부족은 베링해협을 건너 아메리카로 왔다

 

무심코 뒤뜰에 새겨놓은 얼굴 하나가

내가 산 석기시대를

20세기 포토막 강가 마을에

남겨놓을 줄이야

피는 아무도 못 속여, 그렇지


***********************************************************************************

 

소년.JPG

 

                  

 

 

 

 

 

 

 

 

 

 

 

 

 

 

 

 

 

 

 

                                             부다페스트의 환생

         

부다페스트엔 영웅들의 광장이 있고 아름다운 성들이 많지만

나는 아직도 부다페스트 역에서 젠텐드리*역으로 가는

기차 안에서 만난 소년을 기억하고 있다

 

안개비, 봄비가 내리는 창 밖 풍경보다

눈이 마주친 소년의 인상이 전쟁의 인연을 다시 살려놓았다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나 무덤조차 남기지 못한 아우,

다섯 살 이었던가, 여섯 살 이었던가

 

아우의 영혼이 부다페스트에서 환생해

내 앞에 앉아 있을 줄이야

 

그냥 스쳐 지나갈 수 없었던가

서로 눈길이 마주칠 때마다

부끄럽게 미소를 짓던 헝가리 소년

 

우리는 깊고 깊은 강을 건너고 있었다

푸른 다뉴브 강

다음 기차역에서 내릴 때까지

아니, 지금도

 

소년에게 나는 “융아, 다시 만날 때까지 안녕!” 하고

젠텐드리 역을 떠났다

아직도 떠나고 있다

그는 고사리 같은 손을 흔들고 있다

 

소년의 크고 맑은 눈동자에

융이의 눈물이 반짝인다

 


*젠텐드리는 부다페스트에서 기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예술가들의 마을

 

****************************************************************


02021C3A50A86C8309F56D


수평선

 

닷가 작은 언덕에 올라

             해 저무는 시간

 

홀로

             수평선 마주하여 멀리 바라보아라

 

천 년의 풍화에도 남아 미소짓는 마애불처럼

             마음이 평온해질 것이다

            

             그것은

           하늘과 바다가

             공동 저술한

             단 한 줄의

             경전

  

바닷가 언덕에 올라 

해 뜨는 시간 

홀로 

수평선 마주하여 보아라 

순결한 마음 가슴에 찾아올 것이니 

백일기도가 끝난 산사의 새벽 공기처럼

 

억겹의 세월

             무한 시공을 초월한 

 

한 줄로만

            이어진

            경전의 울림

 

그것은

            하늘이 이땅에 내려놓은

 

한 줄의

            경전이다

********************************************************************************************************************

 

 

 

Atachment
첨부파일 '3'
  • Suan 2010.12.31 19:41 Files첨부파일 (1)
    *********************************************************************************************************************************


    sunset3.jpg


     

    평화시장, 새벽 뒷골목

     

    사람들이 아직 잠든 새벽

    평화시장 뒷골목에 가면

    노부부 리어카에 빈 상자 차곡차곡 접어 싣고

    천천히 걸어간다

    할아버지는 앞에서 끌고 할머니는 뒤에서 밀고

    희미한 가로등 아래 새벽거리를 간다

    성황당 이끼 낀 돌무지 같은 얼굴의

    할아버지는 앞에서 끌고

    깻잎처럼 주름 많은

    할머니는 뒤에서 밀고 간다

    백발을 끌고 백발을 밀고

    차가운 새벽 거리를 간다

    오랜 세월 속에 자식들 길러 세상에 내보내고

    이젠 둘만의 사랑을 끌고 밀고

    간난한 삶이라도 행복하다

     

    여명의 평화시장 뒷골목으로 들어가

    노부부의 리어카를 밀어주고 싶다


     

    *********************************************************************************************************************************
  • Suan 2010.12.31 19:48
    *********************************************************************************************************************************

     

    시의 정수



    내가 시의 묘미를 터득했을 때

    내 나이 고희를 넘기고 있었고


    시의 정수는

    아내에게 시를 읽어주다가

    흘리는 내 눈물


    가끔 눈물이 싫어

    해학을 찾아가지만

    눈물 만한 시의 정수는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
  • Suan 2010.12.31 19:55 Files첨부파일 (1)
    **********************************************************************************************************************************


    Trees.JPG

      

    이파리 끝은 소란스럽지 않다

     

     

     

    사람의 행보는 대개 시끄럽고 추하다

    나무들의 행보는 언제나 산사의 기도처럼 조용하고 아름다워

     

    가을 숲길을 걸어가 보아라

    수백억 떨어지는 잎들이 아주 조용하게

    숲길을 보료처럼 포근하게 덮어가고 있다

     

    바람이 스쳐가면

    소슬한 가지들을 떠나는 마른 잎들이 수선스럽지 않아

    마지막 작별을 고하는 언어 속에도 평안이 있다

     

    겨울잠 속에 빠져드는 나무들의 빈 숲이 환해지고

    차가운 밤 별들이 거기 내려와 잠들게 하고 있다

     

    남은 몇 개의 잎들이

    고향 뜰 안 감나무에 달린 홍시처럼 빨갛다

     

    죽은 이파리조차 살아있는 사람의 행보보다 아름다워


     

    *********************************************************************************************************************************
  • Suan 2010.12.31 20:00 Files첨부파일 (1)
    **********************************************************************************************************************************

     


    Island.JPG



       -여백

     

     

    섬 하나 외롭게 그렸다

     

    그 위가 하늘

    그 밑이 바다

     

    하늘과 바다

    경계가 없다

     

    섬의 세계엔

    우주를 가르는 선이
    없기 때문이다

     

    섬 하나가
    우주가 되었다



     

    **********************************************************************************************************************************
  • Suan 2010.12.31 20:12 Files첨부파일 (1)
    **********************************************************************************************************************************

     

    dandelion.jpg

     

    민들레 꽃씨

     

     

    70을 넘긴 노 의사

    골프클럽 회원권도 포기하고

    골프도 그만 두었다

    허리가 아프고 손가락 마디마디가 쑤시지만

    그는 아직도 일하고 있다

     

    그는 고국의 불우한 고교생 열 다섯,

    중학생 여섯을 돌보아주고 있다

     

    그는 민들레 꽃씨가 미풍에도 사방으로 날아가는 것처럼

    그들이 커서 불우한 아이들을 돌보며 사는 사람들이기를 희망하고 있다

     

    노 의사

    어느새

    민들레 꽃씨가 되어버렸다


     


    ************************************************************************************************************************************
  • Suan 2011.08.07 12:59 Files첨부파일 (1)
    ***************************************************************************************************************************************
     

    sae3.jpg

     

    평화

    비둘기가 물고 가는 것

    비무장 지대 하늘 위로

    날아가는 철새들

    거기서 겨울을 나는

    철새들

    겨울이면 거기 내리는 눈

    봄이면 거기 피는 꽃

    여름 눈부신 햇살

    가을 달빛

    비둘기가 물고 가는 것

     

    아버지에게 보내는

    아들의 작은 편지




     
    ***********************************************************************************************************************************
  • 혜강 2013.02.12 12:42

    ***************************************************************************************************************************************************

    2004FF024CB335199D98B6


    바닷가 산비탈에 사는 사람들


    동네 좁은 골목 가파른 계단마다

    가난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는 산비탈 동네


    남편은 저 하늘로 깨 팔러 갔다지

    아직도 돌아오지 않고 있네

    내가 하늘로 찾아가는 것이 빠르겠다


    그때는 하 바빠

    좋은 경치 옆에 두고서도

    바다를 바라볼 여유 없이 살았단다


    어부들 같은 날 바다에서 돌아와

    동네 아이들 생일에도 비슷한 날들

    귀향하지 못한 어부들 기일이 모두 같다

    철없는 동갑내기들 좁은 골목 오르내리고

    같은 날 과부들은 더 슬프다


    여인네들 남정네 없이 어린 자식들 거느리고

    모여 사는 가난한 동네


    동네 좁은 골목 가파른 계단마다

    가난이 어지럽게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산 비탈

    달동네


    거기 어디 계수나무 한 그루 자라고 있다


    ******************************************************************************************************

     


  1. No Image

    강민선

    Reply0 Views1330 장르소설 이메일michellemskang@gmail.com
    Read More
  2. 강인숙

    Reply6 Views8922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3. 강혜옥

    Reply4 Views8163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4. 권 영은

    Reply5 Views9150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5. 권귀순

    Reply6 Views9639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6. 권태은

    Reply1 Views6295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7. 김 레지나

    Reply1 Views7734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8. 김 은영

    Reply0 Views1267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9. 김 인기

    Reply8 Views8798 장르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10. 김 인식

    Reply6 Views8137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1. 김 정임

    Reply5 Views7528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2. 김 진

    Reply0 Views2291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3. 김 행자

    Reply7 Views7650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4. 김광수

    Reply1 Views7900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5. 김령

    Reply12 Views9064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6. 김미영

    Reply0 Views3383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312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5139 장르시,영시 이메일김영기<kimrenau@gwu.edu>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2316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주

    Reply1 Views7848 장르소설 이메일giantess@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