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6.01.29 15:15

박경주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이메일 kjpark818@gmail.com

박경주.png

 대전 출생 
                                                                       충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가작
미주한국일보 문예공모 시부문 당선
제25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수필부문 장려상
                                                            

*************************************************************************************


                                    바람 이전




        새들은 돌아올까


       스산한 바람 가득한 낯선 바다

       육지를 향해 거칠게 밀려오는 검은 파도의 웅얼거림 

       길거리 나무들이 빗줄기를 꿈꾸기도 전에

       새들은 사라졌다


       축축하게 익은 가을 공기에선

       검붉은 불안이 툭툭 터져나오고

       바람에게선

       낮고 탁한 소리가 들린다 


       외로움으로 눈을 감는 사이,

       뼛속까지 스며든 고요


       새들이 떠나고

       더 빨리 어두워진 하늘은 

       땅으로 떨어진다


 

 




-------------------------------------------------------------------------------------------------------------------------------------------


영화 군함도를 보고 –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함도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세상만사가 춘몽 중에 또다시 꿈 같다

 보는 내내 어둡고 바람이 통하지 않아 악취가 나고눅눅하고 아팠던 영화 속에서 소희와 소희 아빠가 나지막이 희망가를 부른다달빛같이 뿌연 희망이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나에게도 천천히 스며든다.

 영화 <군함도>는 일본 제국주의 시대에 나가사키현 나가사키시에 있는 하시마섬 탄광에서 있었던 한국인 강제노역의 실태를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일본은 조선인들을 강제로 끌고 가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바다 밑 탄광에서 똑바로 서지도 못하고 거의 누운 상태로 석탄을 캐는 강제노역을 시켰다먹을 것도 제대로 주지 않고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총칼로 위협을 받으며 일해야 했던 강제징용 노동자들은 그 당시를 지옥보다도 더 참혹했다고 회고한다이런 반인륜적인 역사현장이었던 하시마섬을 일본 정부는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렸다인간성 말살과 인간 학대의 증거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이 섬을 산업혁명의 현장이라는 이름을 덧입혀 진실을 왜곡하려는 것이다.

 하시마섬이 군함도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건섬의 좁은 땅을 최대한으로 이용하려는 미쓰비시가 1926년 일본 최초의 철근콘크리트 건물인 7층 아파트를 짓기 시작해 고층 건물을 계속해서 지었고그 좁은 섬에 건물들이 빽빽이 들어선 모습이 마치 군함처럼 보여 군함도라 불렸다고 한다

 영화는 1945년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들이 군함도로 끌려가 그곳에서 착취당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강제로 끌려갔던 조선인 중에는 친일 조선인도 있어 일본 간부들과 짜고 같은 조선인의 임금을 중간착취하는 가슴 아픈 사실도 말하고 있다전쟁이 막바지에 이르자 일본군들은 강제징용노동착취의 증거를 없애려고 조선인 노동자들을 모두 죽이려는 계획을 세운다그러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핵폭탄이 떨어지기 전조선인들은 탈출을 시도하고 처절한 싸움의 과정에서 결국은 많은 사람이 죽는다.

 관람하는 내내 검은 탄광 갱도에 앉아 있는 느낌이던 영화가 끝나고주변 사람들이 하나둘 자리를 뜬다흐르는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영화 속 노동자들의 눈빛이 너무도 무겁게 내게 와서 훌쩍일 수도 없다. 1945년 그때지옥 같은 그곳에서 살며 숨 쉬어야 했던 어린아이들폭력을 당하는 사람들과 욕심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이유도 모르고 끌려가 참담한 역사를 견딜 수밖에 없던 우리의 아픈 과거가 그 안에 있기 때문이었을까.

 영화의 중간쯤어두워지는 바다에서 날카로운 파도를 헤치며 어린 조선인들이 중대한 임무를 띠고 지옥 섬을 탈출하고 있다그러나 곧 한 아이는 총에 맞아 죽고두 아이는 바다 한가운데서 일본 배에서 던져진 그물에 잡혀 그대로 끌려가며 차가운 바다 그물 안에서 죽는다아가미로 숨을 쉬지 않는 우리의 아이들이 그물망 안에서 물고기처럼 파닥거리지도 못하고 죽어갔다너무 가엾고 불쌍했다그런데 영화가 끝나갈 무렵 바다에서 죽어간 조선 아이들의 중대한 임무가 시작부터 그냥 처절하게 죽어가는 것’ 이란 걸 알게 되었을 때는 정말 숨이 턱 막히는 배신감이 들었다아이들에게 죽음의 임무를 준 -아이들이 죽을 때까지 믿었던선생님(윤학철)은 같은 조선인을 착취하며돈을 만드는 대상으로만 생각하는 친일파였다.

 어두운 갱도 안에서 움직이는 사람들의 웅얼거림낮은 채도의 효과음들침략당함이 어떤 것인지 공포감으로 다가올 때쯤 들려오는 경쾌한 행진곡에서 느꼈던 짓이겨진 잔인함일본의 비행사들이 가미카제를 하러 가기 전에 불렀다던 동기의 벚꽃’ 노래를 일본군들이 부르는 장면에서 조선인들의 얼굴에서 보인 고통 속의 무력감삶의 끝자락일지 모르는 순간 들리는 둥개둥개 둥개야의 낮고 다정한 노랫소리어둡고 좁고 얽히고설킨 갱도일본 전범기가 찢기는 타당한 소리와 몸짓원폭이 터지면서 발하는 전쟁의 섬뜩한 빛이 모든 요소로 인해 영화를 보는 동안 나의 온몸엔 전율이 흘렀다

 영화 속에는 이제야 막 알려지는 이야기들이 있다강제징용의 실상일본인보다 더 잔인했던 친일파 조선인들의 모습아직도 당당하게 살아가는 철면피 윤학철들강제로 끌려간 위안부 이야기 등.

 <군함도>는 스크린 독과점 문제역사적 사실과의 차이에 대한 해석친일과 반일에 대한 논쟁 등 여러 가지 의견들이 부딪치는 영화이기도 하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영화가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그 피해자들을 위로해 줄 수 있는 간절함이 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군함도라고 불리는 하시마섬의 역사적 사실을 보여준 것에 감사한다온몸으로 지옥을 살아내야만 했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기억하고지옥 같은 섬에서 삶을 견디어 낸 그들을 위로하는 방법을 지금 이 시대에서 함께 찾기를 바란다역사의 사금파리 조각 같은 이야기를 서로 나누며아픈 역사 속에서 가엾게 죽어간 이름 모르는 그들을 위로하고 싶다

 


 

-------------------------------------------------------------------------------------------------------------------------------------------

TAG •
Atachment
첨부파일 '1'

  1. 강인숙

    Reply6 Views9862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2. 강혜옥

    Reply4 Views9025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3. 권 영은

    Reply5 Views10086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4. 권귀순

    Reply6 Views10626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5. 권태은

    Reply1 Views7186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6. 김 레지나

    Reply1 Views8699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7. 김 은영

    Reply0 Views2083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8. 김 인기

    Reply8 Views9676 장르시, 영시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9. 김 인식

    Reply6 Views9023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0. 김 정임

    Reply5 Views8370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1. 김 진

    Reply0 Views3023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2. 김 행자

    Reply7 Views8468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3. 김광수

    Reply1 Views8695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4. 김령

    Reply12 Views10031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5. 김미영

    Reply0 Views4416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6. 김미원

    Reply0 Views1188 장르수필, 시 이메일miwony@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1127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6082 장르시, 영시 이메일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3123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주

    Reply1 Views8658 장르소설 이메일giantess@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