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6.08.24 20:59

김영실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이메일 ykim2@cox.net

 

 

김영실.jpg



Corcoran School of Art in Washington DC. 

Penland School of Craft in NC

2010년 조선문학 시당선

시집 도요陶窯 속 영혼의 미로(2011)



 ---------------------------------------------------------------------------------------------------------------------------------------------

                                                                                      


토기土器                                                                                                                                                           

흙이 좋아 흙에 산다

 

밟고

치대고

주무르며...

돌리고

다듬고

어우리며 물레질한다

난산의 고통 속에 태어난 도사리

유약을 입혀

尖熱의 불혀 속에 넣는다

천인단애千仞斷崖

옌병을 앓아야 다시 살아난다

푸른 불혀가

가마 구멍에 솟구치고

마지막 숨이 끊길 때

토기土器는 영생한다

 



*옌병: 죽을 병을 이르는 속된 말



                                                                                                                                                          




                                                                                                                                                                                                                                                            




여명黎明

 

 

 

여명黎明과 둘이서

커피 하려니

새들도

참견하고

붉은

해님

늦잠 깨시네









                                                                                      

 

 


                                  좌선 

 



                                  옥수 

                                  촛불 

                                  향 

 

                                                           방석 위에 

                                  복잡한 마음하나 

 

                                  들숨 

                                  날숨 

                                  정화의숨 

 

                                  흙탕물이 갈아 앉듯 

                                  거울같은 맑은물 

 

                                  들숨 

                                  날숨 

                                  무궁의 숨 

 

                                  오늘도 

 

                                  또  

 

                                  방석 위에 

 

 



목탁소리

 

                   고사 (孤寺)의 목탁소리

                   노송(老松)을 비껴가고

 

                   지천명(知天命)득도(得道)의 길

                   구만리 속세(俗世) 같건만

 

                   노승(老僧)의 천연스런 목탁소리

                   내 마음의 비목(飛木)같아라

 

 

                   *飛木: 재목을 다듬느라고 대자귀질 할 때

                                    자귀에 찍혀 나오는 나무 조각.



 

도자기 가마 (陶窯)          Pots and Kiln

 

 

2400f 백열 가마 속에                        Inside the 2400f kiln

내혼신 태운다.                             White heat burns every ounce of my energy.

불혀가 검은 연기를 삼키며             The tongue of flame licks black smoke

신들린 살풀이                                   Performing exorcism.

 

고집스럽게 일렁이는 화신火身      Stubborn fire spirit bobs up and down

정기를                                           Swallowing my spirit completely.

송두리째 삼킨다

삼단 같던 머리                                  With thick long hair

버들가지 처럼 푸러 제치고             undone like willow branches,

맺힌 응어리 도려낸다                 The spirit scrapes out the core of spite.

 

삭으러                                            The now cold

싸늘 가마 산통으로                kiln labored like

 까만 자궁                                     a black womb,

숱한 옥동자 낳는다                     Delivering many precious babies.

 



















             

TAG •

  1. No Image

    강민선

    Reply0 Views1230 장르소설 이메일michellemskang@gmail.com
    Read More
  2. 강인숙

    Reply6 Views8796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3. 강혜옥

    Reply4 Views8049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4. 권 영은

    Reply5 Views9016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5. 권귀순

    Reply6 Views9529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6. 권태은

    Reply1 Views6200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7. 김 레지나

    Reply1 Views7599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8. 김 은영

    Reply0 Views1170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9. 김 인기

    Reply8 Views8658 장르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10. 김 인식

    Reply6 Views8009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1. 김 정임

    Reply5 Views7402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2. 김 진

    Reply0 Views2181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3. 김 행자

    Reply7 Views7543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4. 김광수

    Reply1 Views7769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5. 김령

    Reply12 Views8920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6. 김미영

    Reply0 Views3248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245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5029 장르시,영시 이메일김영기<kimrenau@gwu.edu>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2201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주

    Reply1 Views7764 장르소설 이메일giantess@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