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7.07.19 23:14

장수진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이메일 soojinj25@gmail.com

장.jpg

대구출생
북버지니아 거주
'워싱턴문학신인상수상' 
'워싱턴윤동주문학회 회원' 





*************************************************************************************

                                                                                                                                                                   


겨울나비 




홑겹의 날개로도 
제 몸 하나 날기엔 부족함이 없었다 

샛강 건너 들길 따라 
산허리 너머 연안의 시클라멘을 찾아서 
나리는 눈발 한 자락에 
그예 더듬이가 서걱거려 
털썩, 올리브산 나뭇가지에 내려앉아 
오후 두 시의 햇살을 기다린다 
녹아든 눈송이 
허공에 털어버리고 
오그라 붙은 촉수를 펼치면 
다시 제 갈 길을 가고 싶어 
차가운 숨 가누어 녹일세라 
날개 접어 안으로, 
안으로 동글리는 철 잃은 겨울 나비 




*시클라멘: 지중해 연안에 자라나는 겨울에 피는 꽃 
*올리브산: 감람산,예수의 십자가가 서 있던 산 





                                                                                                                                                                  


쇼트트랙




함성이 얼음가시 되어
서로를 찔렀다

물개가 유영하듯
링크 위를 돌고도는 아이들
바람을 가르고
날카로운 쇳소리에 몸을 부딪고
빙판 위로 뿌려지는 진홍 선혈
세계를 제패했던 코치의 황금빛 영광도
이 한 판의 승리만이 그 명예를 지켜줄 뿐
거기에,
출발에 선 어린 딸아이가
희번덕이는 칼날을 발에 채우고
쿵쿵대는 심장을 얼음장 위에 꽂고
서 있었다
죽여야 사는 곳은 전장
패배자들에게 줄 위로란
한 여름 뙤약볕에 녹아나는 솜사탕이지

그래도 미련이 남아 있다면
가시 돋친 얼음판을 안아야겠다
타인의 손톱 밑까지 파고들어도
얽히고 설킨 가시의 끝에 깊숙이 닿아도
아프지 않게 그렇게, 있어야 한다
그렇게 공기가 되어서라도 꽉 안아야 한다

차가운 링크 위로 따뜻한 숨을 내쉬고 싶다 





                                                                                                                                  


                       

                                                                                                                                                                  


오이덩굴





오이덩굴 한 줄기
밤새 휘청이다
손가락 끝 가늘게 뻗어
햇살이 뚫어놓은 깻잎자락을
꼭, 쥐었다


살아내기 위한 생각
얼마나 간절한가
바람 부는 대로 일렁이다
덥썩 잡히는 희망 하나에
온 힘을 다해 자신을 묶어둔다
얼마나 대견한가




                                                                                                                                            







Atachment
첨부파일 '1'

  1. No Image

    강민선

    Reply0 Views55 장르소설 이메일michellemskang@gmail.com
    Read More
  2. 강인숙

    Reply6 Views6720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3. 강혜옥

    Reply4 Views6275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4. 권 영은

    Reply5 Views7004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5. 권귀순

    Reply6 Views7626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6. 권태은

    Reply1 Views4769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7. 김 레지나

    Reply1 Views5780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8. 김 인기

    Reply8 Views6447 장르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9. 김 인식

    Reply6 Views6107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0. 김 정임

    Reply5 Views5709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1. 김 진

    Reply0 Views684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2. 김 행자

    Reply7 Views5924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3. 김광수

    Reply1 Views6091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4. 김령

    Reply12 Views6844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5. 김미영

    Reply0 Views1412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6. 김영기

    Reply0 Views3545 장르시,영시 이메일김영기<kimrenau@gwu.edu>
    Read More
  17. 김영실

    Reply0 Views694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18. 김영애

    Reply2 Views5613 장르 이메일<yongaeshin@gmail.com>
    Read More
  19. 김영주

    Reply1 Views6084 장르소설 이메일giantess@gmail.com
    Read More
  20. 김용미

    Reply0 Views74 장르 이메일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