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9.10 21:43

문숙희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이메일 kalchee3077@gmail.com

문숙희 사진.jpg

중앙대학교 졸업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장작 전문가과정
2017 미주한국일보로 등단
2017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수상


----------------------------------------------------------------------------------------------------------------------------------------------

 


아버지


 



          종가  50 묵은 간장 같은 집을 나가                                                                                  당신 늘상 산에 다니시던 배낭에 단출하게  꾸려

산으로 들어가신 아버지

 

지리산 어느 기슭 토굴 속에서

날것과 생것   큼씩 연명하시다가

타들어가는 검은 폐를 끌어안고  

가르랑거리며 목구멍을 타넘지 못하는

 

生과 死의  진득한 가래를 더는 뱉어낼  없어

 

아직은 마지막이 아닐 거라고

다시 돌아올  있을 거라며

희망은 남겨두고

  요양병원으로 들어가신 

추석  

돼지꼬쟁이   생각 난다시더니

그예  감으셨다

 

허공에 흩뿌리다 상복에 살짝 묻혀온 아버지

또다시 소각장 불길 속으로 보내고

혼자 문턱을 넘어 왔다

망자가  넘지 못하는

 

아버지 쓰시던   방에 앉아

그날의 돼지꼬쟁이에 가슴을 찔려

마른 피를 흘리고 있다





                                                                            


                                                                                                                                                                                

멸치                                                                                        


택배 한 박스가 왔다

테이프를 뜯고 속 종이를 들어 올리자

수천의 눈동자가 나를 보고 웃고 있다


마룻바닥에 신문지 한 장 펴고

다듬기 시작하니 금세

쌓여가는 똥은 산이 되고

잘린 머리는 무덤이 된다


해풍에 바싹 마른 몸이 고된 여정에 지쳐

남해바다 속 푸르렀던 시절이 그립고

한생이 고단했던 노모는

선산의 볕 좋은 무덤 곁으로 가고 싶다


머리 따고 배 가르니 거기 새까만 내장

새카맣게 타들어간 오장육부만 같아

두 손 가득 퍼 담아 받아드는 남해 향기

엄마 냄새


뼈만 남아 투명해진 손으로

성긴 머리칼을 쓸어내리면

방바닥 소복이 쌓이는 은비늘

휘어지고 구부러진 등뼈는 녹슨 지 오래다

헤벌어진 입가엔 마른버짐이 꽃처럼 피어 있고

꾸덕꾸덕한 밥풀 하나 붙어 있는 푹 꺼진 볼

퀭한 눈으로 나를 보며 웃는다


남해 산이다





                                                                                                                                                      


Atachment
첨부파일 '1'

  1. No Image

    강민선

    Reply0 Views962 장르소설 이메일michellemskang@gmail.com
    Read More
  2. 강인숙

    Reply6 Views8399 장르 이메일lakeroyal@yahoo.com
    Read More
  3. 강혜옥

    Reply4 Views7661 장르 이메일judydo82@yahoo.com
    Read More
  4. 권 영은

    Reply5 Views8639 장르시, 수필 이메일yep0810@hotmail.com
    Read More
  5. 권귀순

    Reply6 Views9143 장르 이메일kwiskwon@yahoo.com
    Read More
  6. 권태은

    Reply1 Views5886 장르 이메일begrateful@hanmail.net
    Read More
  7. 김 레지나

    Reply1 Views7165 장르수필 이메일mskim906@gmail.com
    Read More
  8. 김 은영

    Reply0 Views919 장르 이메일kimeuny2011@gmail.com
    Read More
  9. 김 인기

    Reply8 Views8163 장르 이메일igekim@gmail.com>
    Read More
  10. 김 인식

    Reply6 Views7622 장르 이메일kis825@yahoo.com
    Read More
  11. 김 정임

    Reply5 Views7041 장르 이메일Kim.jeong@yahoo.com
    Read More
  12. 김 진

    Reply0 Views1866 장르수필 이메일magene1120@gmail.com
    Read More
  13. 김 행자

    Reply7 Views7228 장르 이메일haengjakim@gmail.com
    Read More
  14. 김광수

    Reply1 Views7380 장르수필 이메일christopherkims@yahoo.com
    Read More
  15. 김령

    Reply12 Views8476 장르시, 수필 이메일Yim380@aol.com
    Read More
  16. 김미영

    Reply0 Views2790 장르동시 이메일meyoungkim2001@gmail.com
    Read More
  17. 김양숙

    Reply0 Views18 장르 이메일shawnielim@gmail.com
    Read More
  18. 김영기

    Reply0 Views4730 장르시,영시 이메일김영기<kimrenau@gwu.edu>
    Read More
  19. 김영실

    Reply0 Views1910 장르 이메일ykim2@cox.net
    Read More
  20. 김영애

    Reply2 Views7077 장르 이메일<yongaeshin@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