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후죽순 문학상 하루 한번꼴 그들만의 잔치

-작년 390 3년새 20개 늘어 지자체 예산 따기·홍보용 전락

 

 

문학상이 넘쳐나고 있다.

 

다음달 출간될 ‘2014 문예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문학상은 390개로 전년보다 11개 더 늘었다최근 3년간 추이만 봐도 증가세는 한눈에 읽힌다. 2010년 370개였던 것이 2011년 374, 2012년 379개 등으로 한 해 평균 5개씩 문학상이 새로 생기는 추세다문단 안팎에서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문학상 잔치가 벌어지고 있다는 자조 섞인 지적이 나올 정도다문학상의 권위가 갈수록 떨어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한 해 400개 가까운 문학상이 난립하다 보니 같은 작가가 같은 해에 또 다른 상을 받는 겹치기 수상이 비일비재하다지난해 시 부문에서는 진은영 시인이 천상병시문학상과 대산문학상을유안진 시인이 공초문학상과 목월문학상을 동시에 수상했다소설 부문에서는 김숨 작가가 대산문학상과 현대문학상김애란 작가가 한무숙문학상과 이상문학상을 함께 받았다.

 

2009년부터 국내 문학상 현황을 조사해 온 이민호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는 수상 사실이 대단한 영광으로 여겨질 만큼 기대와 신뢰를 만족시키는 문학상이 없는 현실이라면서 우후죽순처럼 솟아났다 시드는 문학상들 때문에 그들만의 잔치로 인식되고 있다고 꼬집었다이처럼 문단 내부에서는 문학상의 양적 팽창이 오히려 문학의 풍요를 해치고 상의 권위를 스스로 떨어뜨리고 있다는 반성도 나온다.

 

 

 

문학상이 늘어나는 이유로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 문화관광 콘텐츠 홍보 수단예산 따내기용 등으로 지역 출신 문인들의 이름을 내건 문학상을 양산해 내고 있는 현실이 첫손에 꼽힌다문학상을 주관하는 문예지출판사언론사 등 특정 기관이나 매체의 권력화에 이용되기도 한다각 대학에서 경쟁적으로 동문 출신 문인들을 기리는 문학상을 만들거나 대학생이 스펙(취업에 필요한 이력)을 쌓듯 문인들이 문예창작과 등 대학에 자리를 얻기 위해 상을 만들어 낸다는 의견도 있다.

 

문학계 관계자들은 현재 문학상 구조에서 불거지는 가장 큰 폐단으로 작품의 질적 수준보다는 작가의 유명세가 수상의 기준이 될 때가 대부분이라는 점을 꼽았다. “문학상이 정체성이나 수상자 선정의 세분화된 기준 없이 마구잡이로 양산되면서 상의 가치를 끌어올리거나 (책 판매 등)상업적 이유 등으로 인기작가를 수상자로 앞세우는 사례가 많다는 것이다이명원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대부분의 문학상이 그해 발표된 작품 가운데 우수한 작품을 수상 기준으로 내세우지만한 해에 나오는 작품이 한정된 상황에서 매해 수상작을 내야 하다 보니 주요 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거나 상을 받은 작가들이 다른 경쟁 문학상의 후보가 되고 수상자가 되는 눈덩이 효과가 있다며 현실적으로 심사위원단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모든 작품을 검토하기 힘든 만큼 인지도 있는 작가 중심으로 후보작이 형성되고 당선작이 나오는 구도라고 꼬집었다.

 

특히 우리 문단을 대표하는 작고 문인들의 이름을 내건 문학상의 경우 대부분이 해당 작가가 표출해온 문학세계나 경향이념과 상관없이 수상작이 결정된다는 비판이 많다이경호 문학평론가는 한 작가의 같은 작품이 성격이 다른 여러 상을 수상하는 건 모순이라며 문학에 대한 대중의 관심 자체가 엷어졌기 때문에 과거와 달리 문학상 수상이 작품 판매로 이어지지도 않는다남은 건 문학적 가치밖에 없기 때문에 상을 수여하는 기관마다 자신들이 추구하는 방향과 성격을 뚜렷이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대형 출판사의 경우 인기작가를 상업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계산에서 문학상을 운영한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은 특정 출판사가 자체적으로 상을 주관하며 유명작가를 전유하다시피 하는 행태는 지양돼야 할 문제라면서 공신력 있는 문학상운영위원회를 따로 만들어 다양한 층위의 문학작품을 수상후보로 선정하는 과정 등을 투명하게 공개한다면 문학상에 대한 불신이나 오해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