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꿈도 없으면이재훈

 

 왼손이 볼썽사납게 떨려서 어찌할 바를 몰랐다건반 위에 올려놓은 모든  손가락은 사시나무가   흔들렸다 중에서도 엄지는 중풍을 맞은 환자보다도  흔들렸다아예  전체가 아프기 시작하면서 어깨도  근육이 뭉쳐진 것처럼 묵직하게 내려 누르기 시작했다오른손은 아무 이상 없는데 떨리는  손가락과 아픈 어깨 때문에 도저히 침착하게 연주를  없었다간신히  줄을 엉터리로 대충 두드리고 의자에서 일어나 왼쪽 어깨를 돌려도 보고 오른손으로 왼손을 주물렀지만 마찬가지다 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나이가 70 넘었어도 마음은 젊어서    하고 싶었던 일이었다피아노를 연주하는 피아노까지는 아니더라도 전자키보드로 그냥 쉬운 노래라고 흥겹게 치고 싶어서 시작한 일인데 이번 주가  번째였다 내가 교장 직을 맡고 있는 학교에서 키보드연주의 강의가 있어서전자키보드도 사고 등록금도 선선히 내고 강의를 신청하였다 날에 강사에 의하면 12 동안 부지런히 배우면 쉬운 노래는 대충 연주할  있다고 해서 마음은 벌써 카네기 홀에  있었다 강의를 듣고 집에 와서 피아노로 숙제를 하는데 이게 장난이 아니었다몸과 머리가 완전히 따로 놀고 있었다기껏해야 건반에 있는 음표7개를 해결하지 못하면 밥도  먹는 병신이나 다름없다고 건성으로 생각하고 열심히 두드려 봤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60세에 은퇴하면서 피아노를 배우고 싶은 마음에 피아노를 오래 연주한 친구에게 자문을 구했지만 친구의 답은 확고했다자기는 내가 하는 것에 말리지 않겠지만 절대로 찬성하고 싶지 않다고악기를 하나 완전히 배우려면 시간과 노력이 얼마나필요한데 그러느냐고이왕 퇴직했으니 여행이나 다니고 즐겁게 지내란다잊기를  먹듯 하는 사람의 버릇대로 친구가 충고를 까맣게 잊어버리고 무리수를 두어 버렸다이젠 되돌릴 수도 없다  시작한 일이니 죽이 되거나 밥이 되거나 끝장을 보고 싶어서 아내의 눈치를  가면서 시도 때도 없이 피아노 앞에서 열심히 두드렸다.

 

 어린 시절 시골에서 자란 내가 피아노라고는 서울에 유학을 와서 숙부 댁에서 처음 봤다초등학교나 중학교에 하나밖에없었던 풍금이 내가 아는 악기의 전부였다어느  숙부 댁에 아무도 없는 틈을 타서 피아노를 만져봤다시골 촌놈이 호기심에  줄도 모르는 피아노를 가지고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이것저것 눌러보면서 신나게 놀다가 사촌 누나가 집에 들어오는지도 몰랐다호랑이 같은 누나의 호된 꾸지람을 듣고 그날  잠을 이루지 못했다꿈도 없으면 사람이 아니지내가결혼해서 아이들이 있으면  멋진 피아노를 사주어 음악을 시켜야지 하면서  결심을 마음  깊은 곳에 간직한 후에야잠이 들었다.

세월이 흘러 딸과 아들이 자기들만의 둥지를 틀고  사는데 무슨 걱정이 있을까 생각하면서도 음악에 대한 꿈을 접기엔 너무나 아쉬웠다 나이에 피아노를 배워서 어디 나가서 연주할 일도 없을뿐더러 남에게 자랑할 일도 없다하지만 꿈이 없으면 어디에 기댈 데도 없다아주 헛되고 허망한 꿈이 아니고 1% 실현 가능성이 있으면  번쯤 도전하고 싶었다우리가 흔히 말하는 기회란  저절로 굴러 오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무엇을 하고자 하는 마음과 거기에 부합하는 노력이있어야 기회가 온다고 믿는다우연치 않게 시작한 키보드 연주도 무엇에 홀려서 그런  같다내가 무엇을 새로 산다고 하면 펄쩍 뛰는 아내도 이번에는 신기하게도 순순히 해보란다누가 뭐래도 오래 살고  일이다.

 

 사람이 동물과 다른  있다면 아마 이성일 거라고 생각한다그래서 우리는 꿈을 꾼다보통 자면서 꾸는 것을 꿈이라고하지만 때로는 우리가 이루고 싶은 일에 관한 바람을 꿈이라고 또한 부른다주어진 삶에 무엇을 성취한다는  자체는 남에게는 아무런 가치가 없어 보일지 몰라도 그것을 이루려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노력하는 사람에게는 아주 값진 성공일 것이다. 70 평생을 살면서  많던 꿈을 꾸고 없어지면 다시 꾸면서 그런 꿈은 해변에서 모래성을 쌓으려는 것과 흡사하다고생각한다  없이 밀려오는 파도에 언젠가는 없어질 모래성을 쌓은 인간의 심리 밑바닥에는 보이지 않는 성취감이있어서 그러리라고 본다.

손가락이 하도 떨려 혹시 몹쓸 병이라도 걸렸는지 몰라 강의가 끝나자마자  담당의사에게 전화해서 상담했다자초지종을  듣고  의사는 껄껄 웃으면서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거라고 말했다겁을 잔뜩 먹었던 마음이 서서히 풀리기 시작했다아마 평생  앞에서 악기라고는 연주해 보지 못했던 못난이가 쥐꼬리만큼 연습해서 배운 것을 가지고 연주하려니 새가슴보다도  쪼그라들었을 게다말이 연습이지 왼손과 오른손도 제대로 구분도 못하고 건반 위에서 술에 취한 사람처럼 여기 저기 음정과 박자도 맞지 않게 눌러대는 모습에 나도  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다그렇다고 거금을 들였는데 꿈을 접기도 그렇고그래나이가 들었다고 꿈도 없으면  목숨이 아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5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mimi 2017.06.11 24
» 4월 추천 수필 - 꿈도 없으면/이재훈 문학 2017.06.01 36
38 4월 추천 수필 - 여전히 철없는 할머니/문영애 문학 2017.06.01 29
37 시문학회 4월의 추천시 mimi 2017.05.02 69
36 징검다리 2/백순 문학 2017.04.27 47
35 시문학회 3월의 추천시 mimi 2017.04.04 116
34 3월의 추천 수필- 아들을 위한 기도/우주영 문학 2017.04.02 67
33 3월의 수필문학회 추천 수필- 봄의소리/유설자 문학 2017.04.02 67
32 2월의 추천 수필 - 쌍둥이의 세계/김레지나 문학 2017.03.04 141
31 2월의 영문학부 추천 영시 문학 2017.03.04 169
30 2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file 문학 2017.03.04 120
29 1월의 추천 수필 - 어느 시인이 남기고 간 여운/유양희 문학 2017.02.08 146
28 1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mimi 2017.02.05 162
27 11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백일홍/손지아 mimi 2016.12.03 240
26 10월의 추천 수필- 텅빈방/마진 문학 2016.10.12 327
25 9월의 추천 수필- 밝고 넓은 시공에서의 자유/유설자 문학 2016.10.11 228
24 10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미역튀김/이정자, 바지락 칼국수/나은해 mimi 2016.10.10 267
23 8월의 시문학회 추천 시/ 비 오는 날의 알래스카 mimi 2016.09.03 261
22 7월의 추천 수필- 화폐에 담긴 세상/송윤정 문학 2016.08.07 309
21 7월의 추천 수필- 밤손님/이재훈 [1] 문학 2016.08.07 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