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2018.04.11 18:04

문학 조회 수:138

<3월의 추천시>


휘파람을 불다

김양숙




아이는 휘파람을 연습하고 있다.

콩나물 국 한 그릇

밥 말아 얼른 해치우고

다시 입을 오물거린다.

“그거 배워 뭐 할래?” 묻는 나를

동그란 눈으로 쳐다본다.

“놔 둬라, 배워 쓸데 있겠지”

맵게 무친 콩나물을 안주 삼아

소주 잔을 드시다

설거지 통 너머로 눈이 마주치자

아버지는 밥 한 술 뜨신다.

어쩌면 시린 겨울 저녁마다

어릴 적 배워둔 휘파람을 불어대며

우리는 살아왔는지 모른다.

식은 콩나물 국밥 가슴에 꽉 막혀도

차마 목구멍 위로는 뱉어내지 못하는,

눈물 한 웅큼 목에 걸린 낮은 골목길에서

내 아이도 휘파람 소리를 기억하게 될지 모를 일이다.

쓰린 목구멍 사이로 피처럼 눈물처럼

휘파람을 쏟아내며 노래 하나 피워낼지 모를 일이다.

혹은 골목 끝자락 어디쯤에서

빛나는 지구를 깨닫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


삭정이를 줍다


강혜옥




겨울 한 철이 휩쓸고 간 내 뜨락에

여기저기

크고 작은 나뭇가지들이 떨어져 있다


제법 굵게 자라다 삭아 떨어진 것도 있고

잎새 달린 채

바람에 꺾여 마르는 것도 있다


먼 여행길에서 돌아와

내 생의 잔해 같은

삭정이들을 주워 모으다

한 아름 가슴에 안고

나무숲 너머 푸른 하늘을 본다


내가 품은 것 중 삭정이가 아닌 것들도

있는 것일까


오늘은 모여진 가지들을 쌓아놓고

모닥불을 피우자

슬픈 노래 속에 타고 남은 재들을 거름 삼아

새봄에는 나무를 다시 심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