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5월의 추천 시-김인식/부부

2018.06.11 21:58

문학 조회 수:29



부부


김인식



온 종일

엇갈리다 

이제사 얼굴 마주한 신발 두켤레                                                                                                                                      

비스듬히 닳은 뒷 축에서

자륵 자르륵

길 닳는 소리 들릴 듯


가다가

왜 아니 어두웠으랴

왜 아니 곤하였으랴

아직 남아있는 온기가

기억해낸 기쁨 조각들 까지


가지런히 벗어놓은

그 빈 곳에

달빛

하얗게 두근거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