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자리

 

 

김진수

 

 

 

우리 그날 마주보며 깊도록 껴안을 때
정겨운 너의 손이 깍지 끼던 그 자리
내 손은 닿지를 않아 그만큼이 늘 가렵다

 
찌르르, 앙가슴에 불현듯 전해오는
무자맥질 심장소리에 사과 빛 물든 등 뒤
네 손길 지나간 자리 바람이 와 기웃댄다
 

그 여름 지나느라 소낙비 지쳐 울고
푸르던 내 생각도 발그레 단풍졌다
아직도 남은 온기가 강추위를 견딘다

 

 

 

 

심사평

http://www.ks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728

 

당선소감

http://www.ks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