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의 얼굴


고은희


땡볕이 그늘을 끌고 모퉁이 돌아간 곳

누군가 내다버린 꽃무늬 애기 의자에

가난을 두르고 앉아

졸고 있는 할아버지


무거운 세월 이고 허리 펴는 외로움이

털어도 끈끈이처럼 온 몸에 달라붙어

허기진 세상은 온통

말줄임표로 갇혀 있다



살다 떠난 얼룩만이 가슴깊이 내려앉은

폐기물 딱지조차 못 붙이는 그 몸피여!

사는 건 먼지 수북한

그리움 또

견디는 것



오늘도 먼 길 돌아 헤살 떠는 한줄기 바람

먼저 간 할머니 손길 덤으로 묻어온 듯

그 옆에 폐타이어도

슬그머니 이웃이 된다

 

 

 

심사평

http://news20.busan.com/news/newsController.jsp?sectionId=1010090000&subSectionId=1010090000&newsId=20101227000247

 

당선소감

http://news20.busan.com/news/newsController.jsp?sectionId=1010090000&subSectionId=1010090000&newsId=20101227000246

 

-모셔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