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포트

 

 

    김종영

 

 

 

더 이상 오를 곳 없는 비등점의 포말들

 

음이탈 모르는 척 파열음 쏟아낸다

 

적막을 들었다 놓았다

 

하오가 일렁인다

 

 

선잠을 걷어내어 베란다에 내다건다

 

구절초 활짝 핀 손때 묻은 찻잔 곁에

 

식었던 무딘 내 서정

 

여치처럼 머리 든다

 

설핏한 햇살마저 다시 올려 끓이면

 

단풍물 젖고 있는 시린 이마 위에도

 

따가운 볕살이 내려

 

끓는점에 이를까

 

 

 


                                                        -모셔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