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3.jpg

-한국에 방문 중인 문영애 수필문학회장님을 대신해  유양희 고문님께서 수필문학회를 이끌어 주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