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봉 문학상 시상식 관계로 5월의 사랑방 모임은 없었으며 6의소설 문학회 사랑방 모임은 28일 일요일에 개최되었다. 그날 소설 문학회 작품 토론에 참석하신 분은 박숙자, 이영묵, 황보 한 제씨였으며 토의 작품은 박숙자씨의 단편 <비호골> 이었다. 마감에 맞춰 보내주신 Comments를 아래와 같이 전재 (轉載)

황보 한씨:

단편소설 비호골의 주인공 진수는 미국 유학을 하고 삼성전자에서 은퇴한 여주 이씨 8 대 종손이다. 그는 은퇴 후 고향인 화산리에 돌아와 조상들의 묘지를 잃어버리기 전에 비호골 새 묘지로 이장에 전념한다. 그가 할머니의 묘소를 파 내려 가다 물속에 잠겨 있는 관에서 30여년 간 썩지 않고 물에 둥둥 떠 있는 할머니의 시체를 손으로 쓰다듬으며 어릴 때 장손에게 쏟은 지극한 할머니의 사랑을 생각하며 운다. 이미 조상의 묘 17 기를 이장 했는데 작년에 자폐증으로 40 세에 죽은 아들의 묘는 “총각귀신을 잘 못 건드리면 살아있는 일가 친척을 헤칠 수도 있다”는 종숙의 반대로 이장하지 못하고 있다.

이럴 때 아내로부터 임신 중에 신장부전등 합병증으로 두 번이나 유산한 며느리가 건강한 아이를 낳았다는 소식을 듣고 진수는 새 장지로 이장한 할머니의 은덕으로 생각하며 감사한다는 줄거리이다. 작가는 과학자면서 종손인 진수를 통하여 그의 가정과 친척들에 일어난 길 흉사와 조상묘지의 풍수 지리를 자연스럽게 연계시키고 작품을 간결한 문체로 찬찬히 서술하고 있다.

서윤석씨:

귀한 작품 '비호골' 제가 읽었습니다. 조상의 무덤과 자폐증 심각한 문제를 다루셨군요. 수맥이 흘러 시체가 상하지 않았다는 것은  설명을 해야 됐을까요? 그냥 독자들에게 맡겨두면 어떨까요?' 비호골'  비호 이라고 띄어서 쓰십니까기승전결이 있게 짜여진 작품이라고는 없겠지만 이야기가 흥미로웠습니다. 자폐증 아이를 두고 아내와 같이 40 세월 생활하던 어려움에 대하여 조금 설명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유전적이란 것이 의학적으로 사실일까요? 아니면 임신 중의 환경적인 요인은 아닐까요? 산성으로 시신이 변하지 않았던 것처럼.. 이렇게 상상도 해봅니다. 독자의 사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