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utes of the First Meeting of the English Literature department of the Korean Literary Society of Washington

워싱턴문인회영문학부 1 회의록

 

Time/ Place 시간/장소: Saturday, February 27, 2016, 5 – 6 p.m., Tysons Corner, VA. 20162 27 () 오후 5-6, 타이슨스코너 우래옥

 

Participants 참석자: 김영기Young-Key Kim-Renaud (Chair영문학부장), 김영실Yong-Sil Kim, 박숙자 Sukza Park, 박현숙Hyun S Park Han, 송윤정Sara Yunjung Ha, 유양희Yu Yang Hui, 이정자 Edigna Lee, 정애경Ae Kyung Chong

 

1.       Each participant introduced herself and discussed what motivated her to join the English group. 참석자들의 자기 소개와 영문학부에 참석하게 동기와 포부를 간단히 발표함. [There is a great deal of diversity in this small group of people and also in their aspirations. The degree and kind of experience each person has had are different from the others’. What brought us together is the hope to communicate with our dear ones, whose Korean proficiency level is not high enough to read our work, as well as to share our work with people of different background. 회원들의 배경, 능력, 희망이 서로 차이가 있지만 우리의 공통된 목적은 우리의 작품이 한국어를 읽는 우리 가까운 식구를 위하여가 직접 목적이라고 나아가 우리와 배경이 다른 사람들과도 나누자는 것임. 우리가 우리 특유의 정체성으로 모임이 단합할 있고 서로에게서 배울 있음을 다짐 하였음.]

 

2.       Because the members are not necessarily writing only poetry, the name of the group will be the “English Department.”  참석자들이 영시에만 흥미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모임의 명칭을 영문학부” 하기로 함.

 

3.       Our meeting will not only be a place where to present and discuss our ongoing work, but also to read and discuss some well-established English literary pieces and some of the literary devices used there. 모임은 우리의 창작 활동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좋은 영문학 작품의 번역과 동시 거기서 쓰여진 기법 공부하는 기회가 되기도 바람.

 

4.       As Korean speakers living in the English language environment, we will see if we can find some common thread uniting us, discuss issues in translation, finding equivalences not only in the meaning and cultural connotations but also the emotional and formal aspects, etc. 영어권에 사는 한인으로서 우리가 동아리가 있는 점을 모색하고 정체성의 특징을 살리며, 내용의 의미, 문화적 요소뿐 아니라, 정서, 형식까지도 독특한 무엇이 있나 추구하기로 함.

 

5.       The format will be as follows: First, the “monitor” volunteering on a particular day will choose a short work by some known writer, which is available both in English and Korean. Then he/she will attach it as well as her/his own piece in both languages to an email sent to everyone about two weeks before the scheduled meeting. 형식은 모이는 자원봉사하시는 분이 반장” 되시어 유명한 영문학 작품 (짧은 것이거나 발췌한 것) 으로 이중 언어로 것이 있는 것을 회원들에게 모이기 이주 전 e-mail 첨부 하시고 만나는 같이 작품들을 의논하시는 것임. [If there is time for more works to be discussed, then we could decide to have more than one person present, or have more than one piece by one person. 작품나 하는 것이 너무 적은 같으면 분, 아니 이상이 하셔도 됨.  제가 3 모일 하기로 하였으니 보고 사람이 있나를 정하시기로 함.]

 

[Whether or not our work is read and discussed on a particular day, it would be a good idea for each one to write something for each month, so that we make creative writing part of our lives. Some of us may want to choose more than one piece to discuss on the day we volunteer to become a discussion leader. 본인이 책임지는 날이든 아니든 창작 활동을 계속하여 반장이 되신 발표하실 여러 개를 동시에 하셔도 좋겠음. 목적은 모임으로 인하여 우리가 창작을 우리의 삶의 일부로 만들어보자는 것임.]

 

6.       One important goal of our group will be to publish a collection of our work in English (possibly in Korean, as well) within about two years, or whenever we will be ready. 우리 모임에서 구체적인 결과물을 얻기 바라는 바는 우리가 창작한 영문학 작품을 하나의 단행본으로 출판하는 것임. 대강 후로 생각하고 있으나 정확한 날짜는 준비 사정에 따라 조정할 있음. 물론 이중언어로 수도 있고 사진까지 첨부도 있겠으나 그것은 같이 의논하고 결정하겠음.

 

7.       In order to have enough time and privacy, it was decided that the English group will meet at 4:30 p.m. in a different room from the general meeting place. 다음 3월부터는 영문학부가 시간적으로, 장소적으로, 유유한 분위기 속에 만나기 위하여 문인회 정기 모임 한시간 전 (토요일 오후 4시 30분) 모이고 다른 방을 하나 예약하기로 하였으니 들어오실 안내원에게 물어보시기 바람.


                                                                                                                     Respectfully submitted,

                                                                                                                                                            

                                                                                                                    Young-Key Kim-Renaud 김영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