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ana Sua is One Year Old Today!

수아의 돌날

In this season of Thanksgiving

Ariana Sua, name that makes me want to sing,

Is on the top of the list of God’s graces I count.

 

You know, my dearest,

The first birthday, called tol in Korea,

Is a special, special day

In that far-away land your Halmoni came from.

You will never know, Sua dear,

How much Halmoni wanted to mark this day

First to bless your future for a good, long life, but also

To pray that your Korean roots may always

Be a source of your strength and individuality.

 

With the bright crane screen as your backdrop

You looked so lovely in your colorful tolbim.

You even kept the chobawi, bejeweled embroidered hat,

On your head a good while, without objecting.

Our guests joined their hearts in applause, every time you

Grabbed a symbol of good fortune from the tolsang,

First the brush for your scholarship,

Then the ruler for your good judgment,

Red and blue thread for harmony in living with others.

Going around the table, you held the brush again,

The scroll and your favorite book

For more culture, creativity, and calling.

You dainty hands touched white rice cake for a pure and reverent life,

White thread and noodles for a long, dignified life.

And you were so adorable eating a few strands of noodle.

Yes, you rolled the red bean powdered rice cake in your hands to

Ward off evil spirits!

You also touched the fruits, dried dates, and fish

For an abundant life filled with achievements and offspring.

 

Not to forget the money and rice for your daily bread.

Uncle Ali said we should have put a Euro rather than the one-dollar bill.

Whatever wealth you gain in life, may it be a result of 

Your honest work and good judgment, if helped a little by destiny.

 

It was funny to see you observe the guests, as much as they

Were observing you.

You clapped when they clapped.

You laughed when they laughed.

Your voice resounding, when you wanted to make a point,

You just loved being the center of their attention!

 

A long day for you, but what a beautiful one it was for all of us.

Thank you, Ariana Sua, for having made this day

With your joy and excitement, even more memorable for us.

May all the wishes be fulfilled in all the years to come!
           -- Halmoni, November 20, 2004

이 감사의 계절에

노래하고 싶은 이름, 아리아나 수아.

내 감사의 목록 제일 웃자리에 올라있단다.

 

아가야, 한번 들어봐.
한국에서는 첫번 생일을 돌이라고 하는데
할머니가 온 먼 나라에서 정말 특별한 날이란다.
사랑하는 수아,

할머니가 얼마나 오늘을 기다렸는지 너는 생전 모를꺼야.
제일 첫번 기도는 수아의 뜻있고 긴 생명을 위한 축복, 두번째 소원은 네 한국의 뿌리가 너의 힘과 개성성의 원천이 될 것을 바라는 마음.

 

빨간 학병풍앞에서 돌빔한 너의 모습 사랑스럽구나.

보석과 자수로 장식한 조바위는
거북하다 마다않는 네 머리위에서 점잖게 빛났다.
손님들은 한 마음으로

네가 돌상에서 행복의 물건들을 집을때마다

큰 박수로 축복해주셨지.

첫번, 학자가 될 것을 예언하는 붓,

다음에 좋은 판단을 내릴 것을 다짐하는 자,

다른 이들과의 좋은 인간관계를 예시하는 청실, 홍실.

상을 돌아가며 또 집은 것은 붓.

문화와 창조와 생업을 축복하는 족자와 네가 좋아하는 책.

길고 위엄있는 인생을 위한 실과 국수.

그 조그만 입으로 국수 몇가락 먹는 모습이 얼마나 귀여운지.

또 모든 악귀를 쫓으라고 시루떡을 손에 말았다.

그리고 과일, 대추, 전여를 성취와 자손으로 풍요로운 인생을 위하여 잡았다.

 

물론 돈과 일용할 양식을 위한 쌀도 다 잡았다.

알리 아저씨는 일 달라짜리보다 일 유로짜리가 더 좋겠다고 하더라. 네가 부자가 될 것이라면 정직한 노력과 현명한 판단의 결과이기를 바란다. 물론 운명의 도움도 좀 받았길.

 

너는 손님이 너를 쳐다보는 만큼 손님구경 즐기고 있었지.

손님이 박수치면 너도 박수치고

손님이 웃으면 너도 웃고.
무슨 웅변을 토하듯, 웅장한 목소리로 무어라고 하는 것이

그저 모든 이들의 관심의 대상 된 것을 너무나 즐기는 듯.

 

참 너한텐 긴 하루였으련만, 우리 모두에겐 아름다운 날.

고맙다, 아리아나 수아야. 이 즐거운 날을 더욱 추억에 남게 해 준 것을. 이 모든 예언이 네 일생에 다 이루어지기 기원한다.  

                        –2004 1120일 할머니가

Jo-Beth Adabi’s Departure (조 베쓰 아다비의 송별)

My heart bleeds to see Jo-Beth go.

She has already become just an image

Taking her jacket and shoes off

In the security check area.

Little Ariana screams “NAN JUN! NAN JUN!”

Her eyes as misty as the car pane of the rainy evening,

She could hardly look us in the eye.

 

My heart bleeds to see Frank stay

Sending off his dearest mother

Not knowing when he would see her again.

Three months to make up for

The thirty years of missing each other.

The selfless, total love of a mother

Lingers in him like a faint pain.

 

My heart bleeds to see Nicole next to Frank.

With her heartfelt gratitude for her mother-in-law’s

devoted care for her little girl, she wishes her well.

The eye-doctor is content to know

her mother-in-law’s eyes can see so much better now.

A tough convalescence is already a distant memory;

Jo-Beth looks as trim as ever.

 

My heart bleeds to see little Ariana.

Not even two yet, she knows the pang of separation.

She will miss yummy mushrooms,

Carrots, sweet potatoes, and tomatoes

That her grandma cooked and cut with love.

She will miss the singing Southern accent

Reading Persian or English picture books for her.

 

When we wake up tomorrow morning

We will be on different continents once again.

In front of an artificial wall, life goes on as if it does not matter.

Farhang gets the fresh scent of his only granddaughter

The fragrance soothes the grandparents

Who are aching to hold the soft little body.

The day will come. The day will come.
            -- September 26, 2005

조 베쓰를 떠나보내는 내 마음이 피를 흘린다.

보안검색지대에 들어서 웃 저고리와 구두를 벗는 그의 모습은 이미 한폭의 그림이 되어버렸다.

어린 아리아나는 난준, 난준! 할머니!”하고 외친다.

비오는 차창처럼 흐려진 그녀의 눈은 차마 우리를 쳐다보지 못한다.

 

언제 또 볼지 모르는, 사랑하는 어머니를 보내며 뒤에 남은 프랭크를 보는 내 마음은 피를 흘린다.
목말라 그리던 30년을 3개월로 채운

희생과 전심을 쏟은 어머니의 사랑이 만성된 통증처럼

그에서 안 떠난다.

프랭크 옆에 서 있는 니콜을 보고 내 마음은 피를 흘린다.

어린 딸에게 보여준 시어머니의 정성어린 사랑에 감사하며

안녕을 바라는 마음. 안과 의사는 시어머니가 인제 눈이 훨씬 좋아 돌아가시는 것을 흐뭇해 한다. 고생스런 치료를 받은 것은 이미 추억이 되었고 조 베쓰는 새 사람이 된 듯 날씬하고 경쾌하다.

어린 아리아나를 보고 내 마음은 피를 흘린다.

두 살도 안 된 나이에 벌써 이별의 진통을 안다.

그 맛있는 버섯요리를, 사랑으로 짜르고 요리해주신 홍당무, 고구마, 토마토를 언제 또 먹을 수 있을까?

노래하는듯한 사우스캐롤라이나 영어를 누가 또 들려줄까? 페르시아어, 영어로 된 동화책을 읽어주는 그 사랑스런 소리를.

내일 아침 우리는 다시 서로 다른 대륙에서 잠을 깰 것이.
우리는 다시 사람이 만든 벽앞에 서야한다. 사는데 아무 상관도 없다는듯이 서 있는 벽 앞에.
화르행은 아내가 묻혀온, 오직 하나의 손녀의 신선한 향기를 맡을 것이다. 그 향기는 그 작고 부드러운 몸을 안아보고 싶어 못견디는 조부모를 쓰다듬어 줄 것이다. 그 날은 온다. 올고말고.       -- 2005 9 26

번호
제목
글쓴이
15 Korean/English Bilingual Poetry Reading & Discussion-Feb 8, 2019 2
문학
2018-10-13 126
14 9월의 영문학회 모임
문학
2018-10-13 135
13 영문학회 7월의 글사랑방 모임(7월 21일)-박현숙 고문님 댁 file
문학
2018-07-31 215
12 4월의 영문학회 글사랑방 file
문학
2018-05-01 361
11 영문학회 행사 Kensington Book Festival on April 22, 2018 file
문학
2018-04-27 353
10 A Writing Workshop with Poet/Translator/Editor Nancy Naomi Carlson file
문학
2017-10-09 890
9 Planting bulbs by Sarah Ha (송윤정)
문학
2017-02-08 2069
8 Why I elect to write by Young-Key Kim-Renaud
문학
2017-02-08 6837
7 Sara Yunjung Ha 송윤정 영시 번역 / 한글 시 영문 번역-2
문학
2016-04-14 3069
6 Sara Yunjung Ha 송윤정 영시 번역 / 한글 시 영문 번역
문학
2016-03-24 3183
Two poems by Young-Key Kim-Renaud (김영기 시 두 수)
문학
2016-03-24 3454
4 Minutes of the First Meeting of the English Literature department of the Korean Literary Society of Washington 워싱턴문인회영문학부 제1회 회의록
문학
2016-03-24 1793
3 Rhyme and Iambic Pentameter
문학
2016-03-24 2593
2 영문학부 명부
문학
2016-03-23 1541
1 번역 문학회 명단
mimi
2010-12-06 7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