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풍경風磬

조회 수 2238 추천 수 0 2020.09.07 15:48:46
저자 : 박무웅 


v.jpg

 


풍경風磬                                                                          

  

/박무웅



 

뎅그렁,

이것은 물고기의 소리다

저 산문山門 밖 아래로 아래로 흐른다는

물을 꿈꾸는 소리다

아니, 근처 계곡을 거슬러 오른다는

발 달린 물줄기가

천년을 기다리는 소리다

 

아니, 사람들이 즐긴다는

비린내 난다는 그 시시한 물고기 말고

이제 겨우 백년 쯤 된

잠잠히 있다가도

분분紛紛한 바람을 숨 쉬는

바짝 마른 그 물고기

 

어쩌다 바람의 운용運用에나 매달려

일생을 소리로 닳아가고 있다

 

뎅그렁, 뎅그렁

바람의 내장內臟이란 이처럼 맑다

먹은 것은 공空 뿐이니

배설排泄이 없다

 

일생을 무심無心에 맡겨놓고

시간이여 예 와서

닳아라 닳아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44 연필의 밤 유미애  2021-07-24 431
243 돌의 찬 손이 이마를 짚어주다 백향옥  2021-06-05 752
242 무언의 깊이 신지혜  2021-05-07 938
241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2021-04-04 1446
240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21-02-24 1517
239 카페, 바그다드 한석호  2021-01-16 1983
238 12월의 시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12-25 2108
237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2472
236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2151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2426
»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2238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3010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3300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2959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2948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3049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3634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1 3465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3603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3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