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조회 수 1239 추천 수 0 2021.04.04 13:36:00
저자 : 이재연 
                            Best 500+ Sea Wallpapers [HD] | Download Free Images On Unsplash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눈이 꽃을 먹는 사월

 

가라앉는 해를 바라보다

바다에 도달하고 말았다

 

아무도 달라지지 않는 월요일에

바다에 도달하는 것은

 

다른 사람은 나를 다 알고 있는데

나만 나를 모르는 세계에 도달하는 거와 같아

바다에도 월요일이 출렁거린다

 

사람이 없는 바다에도

사람이 없는 바다를 그리워하는 데도

 

바다는 꿈쩍하지 않고

가라앉는 세계를 삼킨다

 

시간이 지나간 뒤에도

바다에는 바다의 일만 남아있어

바다를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서 바라보는 관점을

모두 봄이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겠지만

 

내가 기다리는 것으로는

아무도 우리에게 미안하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것이 다 조용히 지나가지 않겠지만

 

서로 주고받은 이야기는

오래 동안 바다에 가라앉아 있을 것이다

 

사월처럼

사월의 무덤처럼 파랗게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44 연필의 밤 유미애  2021-07-24 68
243 돌의 찬 손이 이마를 짚어주다 백향옥  2021-06-05 563
242 무언의 깊이 신지혜  2021-05-07 792
»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2021-04-04 1239
240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21-02-24 1282
239 카페, 바그다드 한석호  2021-01-16 1720
238 12월의 시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12-25 1947
237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2257
236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1986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2234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2081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2765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3125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2751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2753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2855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3413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1 3297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3348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3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