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조회 수 1446 추천 수 0 2021.04.04 13:36:00
저자 : 이재연 
                            Best 500+ Sea Wallpapers [HD] | Download Free Images On Unsplash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눈이 꽃을 먹는 사월

 

가라앉는 해를 바라보다

바다에 도달하고 말았다

 

아무도 달라지지 않는 월요일에

바다에 도달하는 것은

 

다른 사람은 나를 다 알고 있는데

나만 나를 모르는 세계에 도달하는 거와 같아

바다에도 월요일이 출렁거린다

 

사람이 없는 바다에도

사람이 없는 바다를 그리워하는 데도

 

바다는 꿈쩍하지 않고

가라앉는 세계를 삼킨다

 

시간이 지나간 뒤에도

바다에는 바다의 일만 남아있어

바다를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서 바라보는 관점을

모두 봄이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겠지만

 

내가 기다리는 것으로는

아무도 우리에게 미안하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것이 다 조용히 지나가지 않겠지만

 

서로 주고받은 이야기는

오래 동안 바다에 가라앉아 있을 것이다

 

사월처럼

사월의 무덤처럼 파랗게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sort
244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26022
243 시인은 시적으로 지상에 산다 file 천양희  2011-10-11 21148
242 영혼의 거처 file 이정록  2013-08-02 20671
241 탈춤 file 김명리  2013-12-21 20585
240 잉어 file 김신용  2013-08-29 20443
239 아, 이 열쇠들 file 문창갑  2011-03-18 20441
238 목련의 첫 발음 file 복효근  2011-04-15 19789
237 감자꽃 따기 file 황학주  2014-08-18 19631
236 바람의 노래 .11 file 김소엽  2011-06-07 19462
235 담쟁이덩굴의 독법 file 나혜경  2011-05-02 19288
234 구름세탁기 홍순영  2012-10-01 19053
233 화조도花鳥圖 file 박남희  2012-11-26 18950
232 봄비는 그렇게 내린다 file 이승희  2011-03-28 18892
231 상처라는 말 file 이승희  2011-02-09 17975
230 기차를 기다리며 file 천양희  2011-02-16 17721
229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정호승  2010-11-19 17061
228 미스 물고기 file 김경선  2012-07-24 17008
227 우표에 대한 상처 file 조정권  2012-08-21 16946
226 이슬의 지문 file 한석호  2014-07-23 16804
225 문장부호에 관한 짧은 비망록 file 고경숙  2013-01-21 16662